지난해 기술주 주도 증시 강세의 흐름을 이끈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 모회사 알파벳 등 '팡'(FAANG) 5개사 주식이 올해 각자 제 갈 길을 가는 모양새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들어 알파벳(클래스A 기준)과 페이스북 주가는 지난 18일 현재까지 각각 37%와 21% 올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의 11%보다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그러나 이 기간 아마존은 7.1% 올라 전체 증시 흐름을 보여주는 S&P500지수보다 낮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애플(-1.7%)과 넷플릭스(-7.4%)는 아예 내림세를 보였다.

이는 지난해 애플 주가가 81% 오르면서 시가총액 2조달러를 넘어선 것을 비롯해 아마존(76%), 넷플릭스(67%), 페이스북(33%), 알파벳(31%) 등 FAANG 5개사 주식이 함께 상승하면서 증시 강세를 이끌던 것과는 다른 흐름이다.

이와 관련해 저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보급으로 미국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고 증시는 고평가돼있어 실적, 현금흐름 등 기업별 차이가 한층 더 주목을 받고 있다고 최근 뚜렷해진 FAANG 5개사의 주가 차별화 배경을 설명했다.

예컨대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광고가 늘어나자 페이스북의 최근 분기 이익은 1년 전보다 2배가량 늘고 알파벳의 분기 이익은 2배 이상으로 증가했지만 봉쇄 기간 이용자가 급증하던 넷플릭스는 신규 가입자 증가율이 둔화했다.

저널은 투자자에게 실적 등 기업 펀더멘털이 지난해에 비해 좀더 중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제 가길 가는 FAANG 주식"…올들어 주가 차별화 뚜렷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