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온적이던 쓰촨성마저 "닫아라"
암호화폐 거래행위도 색출 나서
국내 비트코인값 8% 넘게 급락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쓰촨성이 비트코인 채굴장을 전면 폐쇄하기로 했다. 이로써 중국에서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를 합법적으로 채굴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해지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하루 만에 8% 이상 급락했다. 중국 정부는 또 은행, 알리페이 등 금융권과 지급결제기관을 총동원해 자국민의 암호화폐 거래 행위를 색출하기로 했다.

21일 중국 경제 매체 차이신에 따르면 중국 인터넷에서는 쓰촨성 정부의 암호화폐 채굴장 단속 계획 문건 사진이 급속히 퍼졌다. 이 문건에는 이달 20일까지 관내 암호화폐 채굴장을 모두 폐쇄하고 25일까지 그 결과를 정부에 보고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환구시보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내 비트코인 채굴장의 90%가 폐쇄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중국 인민은행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일부 은행과 지급결제기관이 암호화폐 투기에 이용되는 문제와 관련해 ‘예약 면담’을 했다고 발표했다. 인민은행은 “각 기관이 전면적 조사를 통해 암호화폐거래소, 장외 암호화폐거래소와 관련된 자금을 식별해 적기에 자금 거래의 고리를 끊어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1일 오전 8시(현지시간) 비트코인은 전날보다 8.3% 떨어진 3만2600달러에 거래됐다. 4만달러 선을 오르내리던 1주일 전보다 20%가량 추락했다.
중국發 악재…8000만원대→3800만원대 추락
중국 정부는 암호화폐 거래를 차단하기 위해 은행 계좌 색출뿐 아니라 채굴장 전면 폐쇄라는 강경 카드까지 꺼내들었다. 중국 부유층이 규제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암호화폐를 이용해 해외로 거액을 송금하는 수요가 많았다는 점 등이 규제 강화의 이유다.

중국 4대 국유은행 가운데 하나인 농업은행은 21일 발표한 성명에서 “은행 계좌가 암호화폐 거래에 활용되는 것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가 이날 대형은행과 알리페이 관계자들을 불러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한 데 따른 조치다. 농업은행은 “고객 거래 모니터링을 대대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라며 “암호화폐와 연관된 거래에 계좌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면 즉각 해당 거래를 동결하는 한편 고객과의 거래를 완전히 끊고 당국에 신고하겠다”고 경고했다. 인민은행은 이날 “각 은행과 지급결제기관이 계좌 제공, 청산·결제 등 암호화폐 관련 서비스를 해서는 안 된다”며 “기술 개발을 강화해 이상 거래 감시 모델을 완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비트코인 채굴 전면 금지도 암호화폐 시장의 악재로 작용했다. 쓰촨성은 그간 비트코인 채굴이 허용됐던 마지막 중국 내 행정구역으로, 신장위구르자치구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비트코인 채굴이 이뤄지던 곳이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대안금융센터(CCAF)에 따르면 세계 비트코인 채굴의 36%가 신장위구르자치구, 10%가 쓰촨성에서 이뤄졌다. 중국은 지난달 류허 부총리 주재로 금융안정발전위원회 회의를 열고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 행위를 타격하겠다”는 강경 원칙을 밝히며 암호화폐와의 전쟁을 선언했다.

중국발(發) 악재에 비트코인 가격은 국내 시장에서 지난 9일 이후 10여 일 만에 다시 4000만원 아래로 떨어졌다. 업비트 시세 기준으로 이날 오후 9시 비트코인은 3857만원에 거래됐다. 4월 13일 8000만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두 달여 만에 반토막 난 것이다. 이더리움도 이날 오후에만 8.5%가량 급락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