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까지 6000억 추가 조성
소부장(소재·부품·장비) 투자를 위한 정책펀드 조성액이 총 1조원을 돌파했다. 정부는 연말까지 6000억원 규모의 소부장 정책 펀드를 추가로 조성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9년 7월 일본의 수출 규제 이후 소부장 기업 투자를 주목적으로 만들어진 소부장 정책펀드 조성 금액이 총 1조409억원을 기록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이는 일본 수출 규제 이전 20년간(2000∼2019년) 소부장 정책펀드 투자 금액을 모두 합친 5736억원의 두 배 가까운 규모다. 정부는 올해 6000억원 이상의 추가 소부장 펀드 조성을 추진할 방침이다.

정부는 펀드를 통한 유망 소부장 기업 투자 확대에도 힘을 보탤 계획이다. 이를 위해 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 산업기술평가관리원, 산업은행, 민간 투자기관들은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소재·부품·장비 투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정부는 200개 뉴딜 품목의 밸류체인(가치사슬)을 분석해 각 품목을 생산하는 데 필수적인 핵심 소부장 기업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 투자 유치를 희망하는 소부장 기업과 뉴딜펀드 민간 투자기관 간 온·오프라인 만남 기회를 적극 제공키로 했다. 산업부는 내년부터 뉴딜펀드 등 투자 유치에 성공해 성장 가능성 등을 인정받은 소부장 기업에 최대 30억원의 연구개발(R&D) 자금을 연계해 지원할 방침이다.

이지훈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