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4월까지 2000억 투자
전기자동차 제조업체 쎄미시스코가 전기버스업체 에디슨모터스 지분을 취득하면서 상호 협력관계를 강화한다.

쎄미시스코는 2022년 4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2000억원을 투자해 에디슨모터스 지분 33%를 취득한다고 21일 발표했다. 회사 측은 오는 10월 800억원, 2022년 1월 800억원, 2022년 4월까지 400억원 등을 투자할 계획이다. 투자재원은 납부 예정인 전환사채와 신주인수권부사채 자금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쎄미시스코 관계자는 “올해 전기차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에디슨모터스 지분을 취득하기로 했다”며 “에디슨모터스는 투자금 전액을 전기차 시설 및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쎄미시스코는 지난 18일 에디슨모터스와 비즈니스 추진을 위한 투자협약(MOA)을 체결했다. 협약 내용에 따르면 에디슨모터스는 쎄미시스코의 전국 네트워크를 통해 전기트럭 전기버스를 판매할 예정이다. 쎄미시스코는 에디슨모터스의 기술을 바탕으로 초소형전기차 EV-Z(제타)를 고도화하고 전기승용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전기차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EV-Z는 지난해 9월 쎄미시스코가 출시한 2인승 초소형 전기차다. 전국 20여 개 네트워크를 통해 판매되고 있다.

에디슨모터스 모회사인 에너지솔루션즈는 쎄미시스코 인수를 준비 중이다. 쎄미시스코 대주주 지분과 유상증자 등을 통해 쎄미시스코 지분 50%를 확보할 계획이다. 에디슨모터스를 통해 전기상용차 위주 사업을 하던 에너지솔루션즈가 쎄미시스코를 인수해 제품 다각화에 나서겠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