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감 부족·원자재 값 상승 영향
"원가 올라도 납품가 반영 안돼"
1분기 매출 평균 1억원 감소
조선업 수주 호황에도 불구하고 중소 조선업체 열 곳 중 네 곳은 올해 경영실적이 악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일감이 줄어든 데다 원자재 가격이 급격히 오르면서 수익성이 악화된 영향이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1일 중소 선박 및 부품, 선박 정비업체 등 조선산업 관련 제조업체 30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경영실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 기업의 44.3%는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고 답했다. 이들 업체의 1분기 평균 매출은 25억2000만원으로 전년 동기(26억2000만원)보다 약 1억원 줄었다. 또 대상 기업의 38%는 올해 경영실적이 악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와 비슷할 것이란 기업은 46.7%였다. 호전될 것으로 본 기업은 15.3%에 그쳤다.

경영실적 악화를 전망하는 이유(복수 응답)로는 일감 부족(86%), 원부자재 가격 상승에도 납품단가 동결·인하(50.9%) 등의 응답이 비교적 많았다.

자금 조달 여건을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기업 69.7%는 ‘기존 대출·보증의 만기 연장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대출·보증 한도 축소에 어려움이 있는 기업은 22.3%였다. 금융애로 해소를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복수 응답)으로는 금리 인하(68.7%), 신용 및 담보 평가기준 완화(54.3%) 등의 순으로 응답 비율이 높았다.

원가 상승이 납품단가에 반영되느냐는 질문에 대상 기업의 58.7%는 ‘납품단가에 반영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국내외 선박 저가 수주 경쟁 심화’(27.8%) ‘발주처의 과당경쟁 유도’(24.4%) ‘관급 선박 최저가낙찰제에 따른 과당경쟁’(19.3%) 등을 꼽았다.

중소조선업계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복수 응답)으로 ‘납품단가 현실화 지원방안 수립 및 활성화’라는 응답이 82.7%에 달했다. 이어 ‘관급 물량 확보 및 해양플랜트 제작 등을 통한 일감 지원’(48.3%) ‘수출상담회·무역사절단 참여 지원’(12.7%) 순으로 조사됐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기업의 수익성을 악화시키는 최저가낙찰제 유도 조항 개선과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을 비롯해 선수금 환급보증제도 활성화 등 중소 조선업계의 경쟁력을 높일 지원책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