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와 해상운송 지원 협력…"수출 물류 상생"
포스코, 정기 화물선 유휴 공간 중소기업에 제공 확대

포스코가 선박 부족 및 운임 급등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지원에 적극 나선다.

포스코와 한국무역협회는 21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포스코는 다음 달 1일부터 올해 연말까지 선박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포스코 화물 운반선의 유휴 공간을 제공하며 기업들의 적시 운송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기존에 고객사들만 이용할 수 있던 '수출물류 합적 플랫폼'을 사업 관계가 없는 중소기업에도 개방할 계획이다.

이 플랫폼은 고객사의 소량 화물을 포스코 물량과 함께 배에 선적할 수 있도록 스케줄 확인부터 합적 신청까지 온라인상에서 한 번에 가능하게 한 물류 시스템이다.

포스코가 개발해 올해 초부터 지금까지 시범 운영하면서 총 4만t에 달하는 고객사 물량을 함께 실었다.

포스코는 철강류 등 연간 1천500만t 규모의 안정적인 물량을 바탕으로 주요 국적선사들과 장기운송계약을 맺고 있다.

통상적으로 벌크선은 부정기선이지만, 포스코는 수출 물량이 정기적인 탓에 이를 운송하는 벌크선 역시 정기선으로 운항한다.

덕분에 중소기업들도 포스코의 안정적인 선박 확보와 정시 스케줄의 혜택을 공유하게 됐다.

항로도 세계 7개 권역 80여개 항만으로 범위가 넓다.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해운 대란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대기업이 중소기업 수출 물류 지원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포스코는 설명했다.

이관섭 무역협회 부회장은 "포스코의 이번 지원으로 중소기업들의 물류 어려움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고, 앞으로 더 많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협력이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광수 포스코 물류사업부장은 "다년간의 해상운송 경험과 물류 인프라 자산을 중소 수출기업과 나누어 국가의 무역 발전에 이바지하고, 중소 수출기업과 동반 성장하고자 하는 '기업시민' 경영 이념을 적극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이달 중 포스코 전자상거래 사이트인 스틸앤닷컴(www.steel-n.com)과 무역협회(www.kita.net) 홈페이지에 게재된다.

무역협회 물류서비스실(☎ 02-6000-5754)과 트레이드 콜센터(☎ 1566-5114)를 통해서도 유선 상담이 가능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