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기업들, 입지 문제 해소·인력 양성 등 건의
문승욱 "송도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 위해 적극 지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1일 "송도 글로벌 백신 허브(hub)를 구축하는 등 바이오산업의 도약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이날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에서 열린 주요 바이오 기업들과의 간담회에서 "송도는 단일도시 기준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을 갖췄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장관은 "송도에 의약품 생산시설, 원부자재 기업, 대학, 연구소 등이 밀집된 바이오 생태계가 잘 조성돼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바이오 클러스터로 발전하도록 국내외 바이오기업 유치, 인천 글로벌 캠퍼스 내 외국대학을 활용한 산학협력 강화, 신산업 활성화를 위한 규제혁신 과제 발굴 등을 위해 기업들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DM바이오 등 바이오 기업들은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내 입지 문제 해소와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 원부자재 공급망 개선 등을 건의했다.

문 장관은 "바이오클러스터 조성에 필요한 각종 기본 인프라를 차질없이 구축하도록 지자체와 협력하고 바이오 공정인력양성 센터 구축, 바이오소부장 연구개발(R&D) 확대 등을 통해 지원을 보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문 장관은 간담회 이후 삼성바이오로직스의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생산라인 구축 현장을 찾아 준비 현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달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mRNA 플랫폼을 활용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완제의약품을 위탁생산(CMO)하는 계약을 맺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mRNA 백신의 완제 생산뿐만 아니라 원료의약품 제조까지 가능토록 생산설비를 구축 중"이라며 "내년 상반기 내에 의약품 제조·품질관리기준(GMP) 시설을 가동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문 장관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글로벌 백신 허브화를 앞당기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정부도 글로벌 백신 허브 추진 전략을 마련해 민간의 노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