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의 신

코로나 뚫은 대박집의 비결 (1) 진심을 담은 공간

서울 익선동 온천집
개업 한달 후 코로나 터져
동선보다 정원설계 집중
플레이팅·풍경 완벽 조화
가게 중앙에 야외 정원과 노천을 구현한 서울 익선동의 ‘온천집’에서 지난 17일 손님들이 식사를 하고 있다.

가게 중앙에 야외 정원과 노천을 구현한 서울 익선동의 ‘온천집’에서 지난 17일 손님들이 식사를 하고 있다.

지난 17일 오후 5시. 저녁 시간 영업을 앞둔 서울 익선동 샤부샤부집 ‘온천집’ 앞에 20~30명이 줄을 섰다. 사장인 유미영 씨(48·사진)와 직원들이 “파이팅” 구호를 짤막하게 외친 뒤 문을 열고 대기 리스트에 이름을 적은 예약자들을 불렀다. 10분도 채 되지 않아 가게 테이블 25개 중 21개가 찼다.

정원 보며 한끼…日온천여행 추억 소환하자 월매출 2억

이름만 들어서는 목욕탕 같은 온천집은 핫플레이스인 익선동에서도 명물로 꼽히는 식당이다. 일본 온천여행이라도 간 듯 ‘눈 덮인 온천을 보며 정성 가득한 식사를 먹는 곳’이라는 독특한 콘셉트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유명해졌다. 인스타그램에서 ‘#온천집’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은 2만7000여 건. 한 달 매출은 2억원대다. 2019년 12월 가게 문을 연 지 한 달 만에 코로나가 터졌지만 대유행시기인 8월과 11월을 제외하고 줄을 서야 입장할 수 있는 맛집에 등극했다.

유 사장이 꼽은 인기 비결은 ‘공간에 대한 진심’이다. “식당을 평가하는 기준이 오로지 맛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식당도 결국 공간이니까요. 식사하는 동안 눈에 담기는 편안한 풍경과 공들인 음식, 직원들의 따뜻한 응대 등으로 온천집의 정성 가득한 분위기를 만들어냈습니다.”
가게 면적 3분의 1이 ‘온천 정원’
온천집을 인스타그램 명소로 만든 건 식당 한가운데 구현한 ‘일본식 온천’이다. 온천집은 가게 정중앙을 야외 정원으로 분리해 온천 모양의 커다란 연못을 만들었다. 실제 온천처럼 수면 위로 피어오르는 흰 연기와 대나무로 만든 수로가 온천 감성을 불러일으킨다. 연못 가장자리는 큰 돌을 깔고 곳곳에 향나무 ‘좀눈향’을 심었다. 정원과 식당 바닥에는 흰 조약돌을 가득 깔아 눈이 온 듯한 느낌을 줬다. 온천 정원 면적은 100㎡(약 30평)로, 가게 전체 면적(약 98평)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한다.

테이블은 온천을 둘러싼 ‘ㅁ’자 구조로 배치했다. 전체 테이블 25개 중 4개를 제외한 21개에서 온천을 볼 수 있도록 설계했다. 직원들이 무거운 샤부샤부용 냄비와 도시락통을 들고 다니기엔 쉽지 않은 구조다. 가게의 정체성인 온천을 위해 감수해야 하는 수고다. 유 사장은 “운영의 효율성보다는 콘셉트에 충실했다”며 “식당 가운데에 테이블을 놨다면 직원 동선도 편하고 더 많은 손님을 받을 수 있겠지만 손님이 무엇을 원할지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음식에도 공을 들였다. 이 집의 대표 메뉴는 1인 된장 샤부샤부다. 된장 사골 육수에 고기와 채소 등을 익혀 날달걀에 적셔 먹는다. 일본식 사각 도시락통 세 개에 차돌박이, 채소 모둠, 소스가 각각 정갈하게 담겨 나온다. 소스와 반찬을 담은 그릇들도 꽃 모양 등으로 제각기 다르다.
“목욕 후 먹는 정성스러운 식사 대접하고파”
유 사장은 고등학생, 초등학생 자녀를 둔 엄마다. 온천집을 열기 전에는 30년 가까이 영어학원 강사로 일했다. 언제까지 아이들을 가르칠 수 있을까 하는 불안이 컸고, 새로운 일을 해보고 싶기도 했다. 마침 남동생이 익선동에서 유명한 태국음식점 ‘살라댕 방콕’을 운영하고 있었다. 남동생과 식당 콘셉트와 메뉴를 짰다.

유 사장의 머릿속에 첫 번째로 떠오른 것은 온천이었다. 20대 후반 때 갔던 규슈에서 처음 경험한 온천은 ‘목욕의 신세계’였다. 따뜻한 물에 몸을 담그고 살랑살랑 불어오는 바람을 맞는 노천 온천, 목욕 후 받는 정성 가득한 한 끼가 예술처럼 느껴졌다. 눈 덮인 온천을 보며 따뜻한 식사를 하는 식당을 만든 이유다. 2019년 9월 대전 지점을 열어 반응을 살핀 뒤 12월 익선동에 터를 잡았다.
개장 직후 SNS에서 ‘대박’
온천집은 문을 연 지 보름 만에 문전성시를 이뤘다. SNS에 가게 사진을 올리자 유튜버 등 ‘인플루언서’들이 찾아왔다. 이들의 영향으로 젊은 층의 방문이 이어졌다. 친구들과 방문한 20~30대들은 부모님을 모셔왔고, 중장년층은 친구들과 다시 왔다. 현재 온천집을 방문하는 손님의 절반이 40대 이상이다. 유 사장이 꿈꾸는 온천집은 손님이 따뜻하고 정겨운 느낌을 받고 가는 공간이다.“ 누구나 기분 좋은 시간을 보내고 가는 공간으로 오래오래 남고 싶습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