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서울 강남 고객센터 내 전광판. /김범준 기자

빗썸 서울 강남 고객센터 내 전광판. /김범준 기자

19일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국내서 4100만원까지 떨어졌다.

이날 오후 4시30분 현재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서 1비트코인은 4178만4000원에 팔렸다. 24시간 전과 비교하면 5.02% 하락했다. 다른 거래소인 업비트에선 4181만6000원에 거래됐다.

앞서 비트코인은 밤 사이 미국 거래소에서 대폭 하락했다. 국내 가격도 이같은 여파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탈(脫)중앙화 분산 금융(DeFi) 앱(애플리케이션)에서 이용되는 가상화폐의 값이 급락하면서 비트코인도 영향을 받아 동반 하락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서부 시간으로 18일 오후 2시 30분(한국 시각 19일 오전 6시 30분) 1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5.67% 내린 3만5600.89달러의 매매가를 나타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