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보다 11.7원 올라
사진=한국경제신문DB

사진=한국경제신문DB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7주 연속 상승했다. 국제 유가 상승세로 더 오를 전망이다.

1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6월 셋째 주(6.14∼17)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L당 1576.2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보다 11.7원 오른 가격이다.

최근 주유소 휘발윳값 주간 상승폭은 4.9원, 6.7원, 10.4원, 11.7원 등으로 갈수록 커지고 있다. 최근 국제 유가 상승세에 따라 국내 휘발유 가격은 당분간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2∼3주가량의 시차를 두고 선행지표인 국제 휘발유 가격을 따라가는 경향이 있다.

최고가 지역인 서울은 L당 1659.3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83.1원 높았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의 휘발유 가격은 L당 1549.9원이었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가 L당 1545.9원으로 가장 낮았다. 가장 비싼 SK에너지의 가격은 L당 1584원이었다. 전국 주유소 경유 판매 가격도 지난 주보다 11.9원 상승한 L당 1373.2원이었다.

국제유가는 지난주에 이어 또다시 상승세를 이어갔다. 두바이유 기준 배럴당 72.2달러로 전주보다 1.9달러 올랐다.

석유공사는 "주요 석유 트레이더의 하반기 유가 상승 전망과 아시아 지역 석유 수요 개선, 미국 원유 재고 감소 등 영향으로 국제 유가가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