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경영콘서트
"이케아 플레이스·구찌처럼 메타버스로 기업가치 높여야"

“요즘은 가구 매장에 가는 것보다 집에서 쇼핑하는 것이 더 나아요.”

김상균 강원대 산업공학과 교수는 18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주최한 경영콘서트에서 이케아가 선보인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쇼핑 앱 ‘이케아 플레이스’(사진)를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케아 플레이스는 스마트폰 증강현실(AR) 앱을 통해 가구를 가상으로 집에 설치하는 시뮬레이션 서비스다. 거실이나 방의 빈 공간에 화면을 가져다 대면 구매하려는 가구의 이미지가 겹쳐 보인다. 가구가 우리집에 어울리는지를 미리 확인해볼 수 있다.

김 교수는 “현실에 존재하는 공간이나 서비스를 가상에 구현하는 것도 메타버스로 볼 수 있다”며 “비즈니스 가치를 가상공간인 메타버스를 통해 더 높일 방법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케아 플레이스 외에 매장에서 판매하는 신발을 가상으로 신어볼 수 있는 패션 브랜드 구찌, 헤어숍에 증강현실 개념을 접목한 아마존 등의 사례 등을 소개했다.

김 교수는 다양한 분야에서 메타버스를 도입할 수 있다고 했다. 가상 오피스를 통해 직원 간 협업을 늘리거나 가상공장을 도입해 원가를 줄이고 안전도를 높이는 것이 가능하다는 설명이었다. 그는 “최근 기업들이 유통업체를 통하지 않고 직접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D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가 부상하고 있다”며 “메타버스를 채널로 활용하면 효과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