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북미 사옥, 美 친환경 최고 등급

LG전자는 미국 뉴저지주에 있는 북미법인 빌딩(사진)이 미국 그린빌딩협회(USGBC)로부터 친환경 건축물 인증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이 건물은 최근 ‘2021 USGBC 리더십 어워드’에서 친환경 건축물 인증 LEED의 최고 수준인 플래티넘 등급을 받았다. USGBC는 △지속 가능한 토지 사용 △수자원 효율성 △에너지 대기환경 등 친환경 지표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LEED 인증을 부여한다.

LG전자는 2017년부터 총 3억달러(약 3500억원)를 투자해 북미법인 뉴저지 신사옥을 친환경 건물로 건립했다. 나무 1500그루 이상을 심어 전체 부지 중 약 60%를 녹지로 조성했다.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건물 옥상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