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1%대 강세…7일 연속 상승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영향으로 하락했던 코스피가 18일 보합권에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1% 넘게 상승하며 1,010대에 안착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97포인트(0.09%) 오른 3,267.93에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0.72포인트(0.02%) 오른 3,265.68로 시작해 대체로 강세 흐름을 유지하다가, 장 막판에 상승 폭을 일부 되돌렸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이 8천814억원을 순매수하며 이틀 연속 매수 우위를 나타냈다.

반면 외국인은 8천244억원, 기관은 611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정책 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영향으로 나타난 달러화 강세가 외국인의 순매도로 이어지면서 지수 상단을 제약하는 모습이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카카오(4.73%)가 급등하며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네이버(2.18%), 삼성SDI(3.69%), LG생활건강(2.16%) 등도 올랐다.

전날 2개월 만에 1,000선을 회복한 코스닥지수는 이날도 12.16포인트(1.21%) 오른 1,015.88에 마감했다.

이로써 7거래일 연속 상승을 기록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2천698억원, 기관이 1천118억원을 각각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개인은 3천654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권에서는 대주주 지분 매각을 검토 중인 휴젤(4.29%)과 함께 에이치엘비(6.47%), 셀트리온제약(3.61%), 펄어비스(3.60%), 알테오젠(3.58%) 등 상위 10위권 내외 종목들 대부분이 올랐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FOMC 여진에 대한 경계심리, 외환시장·채권시장의 불안감이 코스피·대형주보다는 코스닥·중소형주의 상대 매력을 높이고 있다"며 "위험 선호 심리가 되살아나는 상황에서 금융시장 안정이 가시화되기 전까지 단기 가격 매력이 높은 대안 시장·업종이 주목을 받으며 종목 장세가 전개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15억9천544만주, 거래대금은 17조916억원이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18억2천631만주, 11조4천838억원이 거래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