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독일·프랑스·네덜란드 임원 교체·영입
기아도 유럽권역본부 인사
현대차 유럽권역본부가 최근 독일과 프랑스 법인장을 교체하고, 네덜란드 운용총괄(COO)을 선임했다고 현대차그룹이 18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현대차 유럽권역본부가 최근 독일과 프랑스 법인장을 교체하고, 네덜란드 운용총괄(COO)을 선임했다고 현대차그룹이 18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현대차그룹이 유럽권역본부 주요 법인장 인사를 단행했다. 유럽 시장 공략을 앞둔 경쟁력 강화 작업이다.

18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 유럽권역본부는 최근 독일과 프랑스 법인장을 교체하고 네덜란드 운용총괄(COO)을 선임했다. 신임 독일 법인장에는 신왕철 전 프랑스 법인장(사진)이, 프랑스 법인장에는 리오넬 프렌치 키오 전 프랑스 법인 COO가 임명됐다. 기존 독일 법인장이었던 김석원 전 법인장은 국내로 복귀한다. 네덜란드 법인 COO로는 탈링 홀란더 전 닛산자동차 네덜란드 법인장을 영입했다.

마이클 콜 현대차 유럽권역본부장은 "유럽 시장 경영진 교체를 통해 고객 중심의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을 강화할 것"이라며 "유럽에서 현대차의 성공을 이끌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기아 유럽권역본부도 스테판 코스트 전 독일법인 COO를 유럽본부 부사장으로, 에밀리오 에라라 전 유럽본부 COO를 기아 이베리아(스페인) 법인장으로 선임했다. 기아 유럽권역본부는 "내년 4분기까지 유럽 전역에서 기아 전기차 EV6를 판매할 것"이라며 "코스트 부사장은 2026년까지 전기차 11종의 출시를 총괄한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초 아이오닉5 출시를 시작으로 유럽 시장 전기차 판매를 본격화한다. 기아도 연내 EV6 유럽 출시를 앞두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최근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는 등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유럽자동차공업협회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현대차·기아는 유럽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107.5% 늘어난 8만8171대의 전기차를 판매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