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0점 이하 대출 147억원→293억원 증가
고객비중도 25.9%로 '확대'
8월 중신용고객 전용 상품 출시 예정
카카오뱅크, 신용점수 820점 이하 대출 2배 늘었다

카카오뱅크는 새로운 신용평가모형 적용한 이후 신용점수 820점 이하 고객에게 제공하는 대출 공급량이 2배 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18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 9일 새로운 신용평가모형을 도입한 후 신용점수 820점 이하 고객 대상 대출액은 293억원으로 전주(6월1일~8일, 147억원) 대비 99.31%나 급증했다.

전체 무보증 신용대출 비중에서 신용점수 820점 이하 고객 공급 비중은 같은 기간 15.1%에서 25.9%로 확대됐다.

새로운 신용평가 모형엔 2017년 7월 서비스를 시작한 후 쌓아온 카카오뱅크 대출을 신청한 고객들의 금융 거래 데이터가 반영됐다. 또 이동통신 3사가 보유한 통신료 납부정보, 통신과금 서비스 이용정보 등 통신정보를 추가해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를 적용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했다.

앞으로 카카오뱅크 내 중신용대출 공급액과 잔액이 더 늘어날 전망이다. 오는 8월 중신용고객 전용 신용대출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중저신용 고객들에게 더 경쟁력 있는 금리와 대출 한도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