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시는 신성장 동력 확보를 통해 자족 기능을 향상하기 위한 '운정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가칭) 조성사업에 참여할 민간사업자를 공개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파주시, 운정테크노밸리 조성사업 민간사업자 공모

공모 일정은 7월 2일 참가의향서 접수, 9월 15∼17일 사업신청서 접수, 10월 사업자 평가 및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12월 실시협약 체결 순으로 진행된다.

실시협약 체결 후에는 파주도시관광공사와 민간사업자가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해 연다산동 일원에 약 47만3천㎡ 규모로 2026년까지 첨단·지식기반산업 중심인 차세대 산업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운정테크노밸리는 지난해 경기도 수도권 공업지역 물량을 공급받아 사업에 탄력을 받고 있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A노선(GTX-A)과 자유로, 서울∼문산 간 고속도로 등 교통접근성이 우수하고, 배후도시 및 인근 사업지구와의 시너지 효과도 뛰어나다는 평가다.

최종환 시장은 "운정테크노밸리는 자족도시 기능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여온 전략 사업"이라며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일터와 삶터가 공존하고 첨단 일자리가 넘치는 자족형 도시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