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밍비트, 트레이더 NFT 플랫폼 '스탯'과 파트너십

한경미디어그룹의 블록체인 자회사인 ㈜블루밍비트가 카카오 클레이튼 기반 트레이더 대체불가능토큰(NFT) 플랫폼 스탯(STAT)과 파트너십을 맺고 전략적 사업 협력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블루밍비트는 가상자산 투자 정보 플랫폼 '블루밍비트' 등 한경 내 블록체인 사업 운영을 맡고 있다. 스탯은 트레이더들이 클레이튼 네트워크에서 자신의 ‘트레이더 카드’를 발행 및 경매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오는 7월 베타 서비스를 시작하는 스탯의 '트레이더 카드'는 카카오톡 내 가상자산(암호화폐) 지갑인 클립(Klip)에 저장할 수 있으며, 구독권 및 무료 쿠폰·멤버십 카드·기념품 등의 용도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블루밍비트는 플랫폼 이용자들이 스탯을 이용해 '트레이더 카드'를 발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플랫폼 내 스탯 코인을 이용한 결제도 허용한다.

김산하 블루밍비트 대표는 "블루밍비트 유저들이 자신의 NFT를 발행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면서 "앞으로도 유저들에게 더욱 다양한 혜택과 인센티브를 줄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김바올 스탯 최고경영자(CEO)는 "블루밍비트와 사업 협력을 하게 돼 기쁘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스탯 트레이더 카드'의 활용도가 극대화 될 것이라 믿는다. 앞으로도 다양한 트레이더 플랫폼들과 협업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경미디어그룹은 지난 3월 국내 언론사 최초로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을 공동 운영하는 '클레이튼 거버넌스카운슬(GC)'에 합류, 블록체인과 결합된 뉴미디어 산업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블루밍비트는 한경미디어그룹의 블록체인 전문 회사로서 클레이튼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다양한 가상자산 서비스를 접목시킬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