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김경수 회동, 수도권과 비수도권 상생발전 위해 협력하기로

경남도와 경기도가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상생발전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경남도와 경남연구원, 경기도와 경기연구원은 17일 경남도청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홍재우 경남연구원장, 이한주 경기연구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방정부 공동발전을 위한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지난 2월 경기도에서 제안한 데에 경남도가 화답하면서 성사됐다. 협약에 따라 경남도와 경기도는 ▲권역별 초광역협력 국가균형발전정책화 ▲남북교류 활성화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공동 대응 ▲해양마리나 산업 육성 등 4개 분야의 현안 정책에 대해 공유하고 공동 협력한다.

이중 ‘권역별 초광역협력 국가균형발전정책화’는 김 지사가 지속적으로 주창하고 있는 의제다.

김 지사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상생하고 대한민국이 지속가능한 발전을 하기 위해서는 초광역 권역별 균형발전이 필요하다는 점을 역설해왔다. 최근에는 이를 정부가 국가 차원의 균형발전 정책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 지사도 지난 2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 지사가 추진하고 있는 균형발전 정책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경남도에서도 초광역협력에 기반한 생활권과 경제권 중심의 권역별 균형발전, 이른바 ‘메가시티 전략’의 국가균형발전정책화에 양 도가 협력하기로 한 만큼 ‘부울경 메가시티’를 비롯한 전국의 권역별 균형발전에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지사는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경남 입장에서는 지금 가장 중요한 현안이 권역별 초광역협력, 부울경 메가시티를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상생발전 전략으로 정부와 함께 추진해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부울경 메가시티가 성공하기 위한 여러 가지 조건 중 두 가지가 가장 중요한데, 첫 번째는 정부가 국가정책으로 함께 추진해야 되는 것이고 두 번째는 수도권과의 협력”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국토균형발전의 과제는 매우 중요한 우리의 현안이 되었다”면서 “지방은 소멸을 걱정하고 수도권은 폭발을 걱정해야 하는 이 상황이 바람직하지 않은 건 분명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어 “소멸의 위협을 느끼고 있는 지방에 대한 우선적 투자, 정책의 우선적 배려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메가시티 전략은 시의적절하고 유효한 정책이다. 각별히 관심 갖고 함께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협약에 함께한 경남연구원과 경기연구원은 현안 정책에 관한 공동협력뿐 아니라 ▲청년문제 대응 및 청년정책 협력 과제 발굴(경남연구원 주관) ▲시-도 간 갈등사례 및 조정방안(경기연구원 주관)에 대한 공동연구도 추진한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