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만에 생보사 온라인 가입 보험료 2.5배로

'생명보험은 비싸고 복잡' 편견 깨는 온라인 미니보험

생명보험은 보험료가 부담스럽고 보장 내용이 복잡하다는 편견을 깨는 '온라인 미니보험'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17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생명보험사의 온라인채널 가입자가 낸 초회보험료(1회차 보험료)는 2017년 102억원에서 지난해 253억원으로 증가했다.

특히 작년에는 50% 성장률을 기록했다.

온라인 채널 생명보험 상품은 대부분 보험기간이 짧고 보험료가 저렴한 소액단기보험이다.

생보협회는 "1인가구 증가와 디지털화 추세를 반영해 생보사들이 보험료는 저렴하면서 수요가 높은 질환·상해를 골라 보장하는 온라인 미니보험 상품을 다양하게 출시한 결과 소비자의 관심과 호응을 끌어냈다"고 분석했다.

생보사 온라인 미니보험은 ▲ 보장항목을 소비자가 직접 선택·조합하는 DIY형 건강·암보험 ▲ 디지털 기기 사용 관련 질환 보장 건강 보험 ▲ 취미·레저활동 보험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보험 등이 대표적 유형으로 꼽힌다.

한화생명 '라이프플러스 오마이픽 암보험'은 필요한 부위만 골라 보장받을 수 있는 DIY형 미니 암보험을 표방한다.

1년 만기 갱신형으로 가입하면 최저보험료가 월 1천원대로 저렴하다.

흥국생명의 '(무)흥국생명 들숨날숨건강보험'은 환경질환에 대한 대중의 우려에 맞춰 출시된 미니보험이다.

미세먼지로 인한 호흡기질환 수술비와 기관지·폐 암 진단비를 보장한다.

보험료가 남녀 각각 1천500원과 1천100원으로 책정돼 부담을 덜었다.

AIA생명 '(무)퍼플휴일교통재해장해보험'은 휴일에 교통재해로 장해가 생기면 최대 5천만원을 보장한다.

교보라이프플래닛 '(무)m특정감염병사망보험'은 코로나19가 사망의 직접적인 원인일 때 2천만원을 지급하고, 라이나생명의 ' (무)안심되는아나필락시스쇼크진단보험'은 대표적인 백신 부작용인 아나필락시스쇼크 진단에 200만원을 보장한다.

두 상품의 보험료는 각각 500원과 1천500원대로 저렴하다.

이들 미니보험 상품은 온라인이나 모바일 채널로 판매된다.

협회는 "1인 가구는 부양가족이 없어 종신보험 등 전통적인 생명보험상품에 덜 끌리는 반면에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고 본인이 보장을 받을 수 있는 상품에 관심이 크다"며 "이러한 수요에 부응하는 온라인·모바일 상품이 더욱 다양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