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도 거쳐 내달 17일 발효…위반 땐 보상금 감액

충북 보은군이 과수화상병 차단을 위해 사과·배 재배 농가에 '사전방제 행정명령'을 내렸다.

"과수화상병 막아라" 보은군 사전방제 행정명령

이 지역에는 675개 농가가 694.7㏊에서 사과·배 농사를 짓는다.

보은에서는 과수화상병이 발생하지 않았지만 충주·제천을 중심으로 발생하던 이 병이 인접한 괴산군으로 번지자 비상이 걸렸다.

17일 보은군에 따르면 이 행정명령은 한 달의 계도기간을 거쳐 다음 달 17일 0시를 기해 발효된다.

사과·배 재배 농민들은 연 1회 과수화상병 예방교육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작업 일시와 내용, 인원, 연락처, 이동 경로, 소독 일지를 꼼꼼하게 기록해야 하며 작업 때 쓰는 도구·장비를 의무적으로 소독해야 한다.

다른 지역의 묘목을 들여올 때도 묘목관리대장에 기록해야 한다.

이 명령을 위반했을 때는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과수화상병 확진 시 검사·조사·긴급매몰 등 방역에 든 비용이 청구될 수 있다.

손실보상금·생계안정지원금도 감액된다.

군 관계자는 "예찰·방제 체계를 확립하고 적극적인 교육·홍보를 통해 과수화상병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