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은 국내 상장지수증권(ETN) 및 상장지수펀드(ETF) 시장 최초로 국내 물가연동국채와 미국 물가연동국채(TIPS)를 각각 추종하는 ETN 4개 종목을 한국거래소에 상장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 종목은 '메리츠 인플레이션 국채 ETN', '메리츠 레버리지 인플레이션 국채 ETN', '메리츠 미국 인플레이션 국채 ETN(H)', '메리츠 미국 레버리지 인플레이션 국채ETN(H)'다.

최근 국내외 금융시장에서 인플레이션 압박이 가중되는 가운데 소비자물가가 상승하면 채권 원금·이자가 동시에 늘어나는 물가연동국채가 매력적인 투자처로 주목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그간 국내 ETF·ETN 시장에는 관련 종목이 없어 투자자들이 해외 직구로 눈을 돌려야만 했으나, 이번 4개 종목 상장으로 투자자들의 불편함이 해소될 것이라고 메리츠증권은 기대했다.

'메리츠 인플레이션 국채 ETN'은 국내 물가연동국채 3개 종목을, '메리츠 미국 인플레이션 국채 ETN(H)'는 미국 물가연동채 3개 종목을 각각 추종한다.

또 국내와 미국 물가연동국채에 2배로 투자할 수 있는 '메리츠 레버리지 인플레이션 국채 ETN'과 '메리츠 미국 레버리지 인플레이션국채ETN(H)'은 해외 시장에서도 거의 찾아볼 수 없는 장내 상품이라고 메리츠증권은 소개했다.

다만 전문투자자가 아닌 일반 개인투자자가 레버리지 ETF·ETN 종목에 투자하려면 금융투자교육원 사전교육 1시간 이수와 기본예탁금 1천만원이 필요하다.

메리츠증권, '인플레 대비' 물가연동국채 ETN 4종 국내 첫 상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