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자 아들 '중국군 명예 훼손' 수배…잇따라 사업 손 떼는 중국 재계 거물들
블랙스톤, 中 부동산 개발업체 소호차이나 2조원 인수

중국 최대 도시인 베이징과 상하이의 요지에 세련된 디자인의 복합 상업 시설을 지어 운영하던 중국의 유명 민간 부동산 개발업체 소호차이나가 미국 사모펀드 블랙스톤에 팔렸다.

17일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홍콩 증시 상장사인 소호차이나는 전날 밤 낸 공고에서 창업자이자 최대 주주인 판스이(潘石屹·58) 회장 부부가 회사 지분 54.93%를 블랙스톤에 매각하는 계약이 체결됐다고 밝혔다.

매각 가격은 117억6천900만 위안(약 2조650억원)이다.

거래 후 보유 회사 지분이 기존의 63.93%에서 9%로 낮아지는 판스이 부부는 회사 이사회에서 물러나고 블랙스톤 직접 경영권을 행사하게 된다.

소호차이나는 베이징의 왕징(望京)소호, 싼리툰(三里屯)소호 등 중국 최대 도시인 베이징과 상하이의 요지에 세련된 디자인으로 유명한 랜드마크 건물을 지어 운영한 업체다.

둥근 산 여러 개가 솟은 듯한 모습의 왕징소호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를 설계한 세계적 건축가 자하 하디드(Zaha Hadid)의 작품이기도 하다.

소호차이나는 작년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사무실 임대 시장이 크게 위축되면서 경영 위기를 맞았다.

2020년 소호차이나의 임대수입은 15억3천800만 달러로 전년보다 16% 떨어졌다.

판 회장 부부의 소호 차이나 매각 결정은 최근 들어 전자 상거래 업체 핀둬둬 창업자 황정(黃崢·41), 틱톡을 만든 장이밍(張一鳴) 바이트댄스 창업자 등 중국의 재계 거물들이 잇따라 사업에서 손을 떼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는 점에서도 눈길을 끈다.

근래에 판 회장 부부와 중국 당국 사이에 불편한 사건도 있었다.

앞서 홍콩 명보는 이들의 장남인 판루이(潘瑞涉)가 작년 6월 중국군과 인도군의 국경 유혈 충돌 사건 때 숨진 중국군 장병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발언을 한 혐의로 수배가 내려진 상태에서 해외에 머무르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