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1년 출장자도 신청 가능
"9월 말까지 총력 지원"

출장차 해외로 출국하는 기업인에 대한 백신 접종이 출장 기간과 관계없이 전면 확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21일부터 3개월 이상 1년 이하의 해외 출장자에도 백신 접종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3월 17일부터 시행된 해외 출국 기업인 대상 백신 접종 제도는 백신 수급 상황을 고려해 당초 3개월 이하 단기 출장자 위주로 운영됐다.

이후 5월 17일부터 1년 이상 장기파견자(동반가족 포함)로 적용 대상이 확대된 데 이어, 이번에는 3개월 이상 1년 이하 해외 출장자로까지 범위가 넓어졌다.

사실상 출장 기간에 대한 제한이 없어진 것이다.

백신 접종을 완료한 기업인은 5월 1일부로 해외 출장 후 국내 귀국 시 별도 신청 절차 없이 격리면제를 받을 수 있게 됐다.

또한 기존에는 해외출장 출국 60일 이전에 접종을 신청해야 했으나 지난 7일부터는 출국 30일 전에만 신청해도 되도록 요건이 완화됐다.

이처럼 해외 출장 기업인에 대한 백신접종이 전면 허용되면서 기업인의 신청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이날 오후 해당 업무를 전담하는 기업인 출입국 종합지원센터를 방문해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종합지원센터에 따르면 기업인 백신 접종 제도가 시행되고 약 3개월간(3월 17일∼6월 15일) 총 9천663명의 기업인이 백신 접종을 신청했고, 사안에 따라 15개 심사 소관 부처로 배부됐다.

부처별 심사 건수는 산업부가 3천476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소벤처기업부 3천156명, 해양수산부 726명, 국토교통부 596명 등 순이었다.

국가별 신청자 수는 미국(1천327명)이 가장 많았으며 중국(864명), 인도네시아(694명), 베트남(536명) 등이 뒤를 이었다.

또한 예방접종 완료자에 대한 국내 입국 시 격리면제 시행 전후로 신청자 수가 2천149명(4월)에서 5천84명(6월)으로 137% 증가했다.

1천257명은 동반 가족을 포함한 장기 파견자가 접수한 사례였다.

권종헌 종합지원센터장은 "기업인 백신 수요를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한 인력 지원과 함께, 복잡한 출장 목적과 분야로 인해 특정 부처에서 심사하기 어려운 신청 건에 대해선 별도 심사부처 지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박 차관은 "부처 배분이 명확하지 않은 건에 대해선 산업부가 일괄적으로 맡아 심사·처리하도록 하고, 종합지원센터에서 필요로 하는 인력에 대해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오는 9월 말까지 전 국민에 대한 1차 백신접종이 완료되는 만큼, 기업인에 대한 백신접종도 9월 말까지 총력을 다해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