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내보험 찾아주기' 성과
조회~청구 원스톱 시스템 도입
금융위원회가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등과 함께 시행 중인 ‘숨은 내보험 찾아주기’ 서비스를 통해 작년에만 3조3000억원에 달하는 숨은 보험금이 주인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는 이르면 9월부터 ‘내보험 찾아줌’ 사이트를 통해 기존 조회뿐 아니라 보험금 청구 서비스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편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16일 이 같은 내용의 ‘숨은 내보험 찾아주기’ 캠페인 성과 및 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2019년 1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1년간 지급된 숨은 보험금이 총 135만6000여 건, 3조3000여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찾아간 숨은 보험금도 1조4000여억원(49만5000여 건)이나 됐다.

숨은 보험금은 보험 계약에 따라 보험금 지급 사유가 발생해 금액이 확정됐지만 아직 청구·지급하지 않은 보험금을 말한다. 숨은 보험금이 발생하는 이유는 보험 계약자가 보험금 발생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거나 보험금을 찾지 않아도 과거 고금리가 적용돼 자신에게 유리한 것으로 오해하는 사례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약관상 (미지급 보험금에 대한) 금리가 높지 않은 경우가 적지 않은 데다 소멸시효까지 완성된 휴면 보험금은 이자가 전혀 붙지 않는다”며 “내게 숨은 보험금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찾아가는 편이 훨씬 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위가 2017년 말 행정안전부와 공동 캠페인을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숨은 보험금 지급 총액이 10조원을 넘어섰지만 여전히 12조6653억원에 달하는 보험금이 남아 있다.

금융위는 이달부터 행안부 주민등록전산망 등을 활용해 숨은 보험금 보유자 및 수익자를 대상으로 우편 안내를 할 계획이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