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주한일본대사 초청 간담회
16일 열린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주한일본대사 초청 간담회에는 아이보시 고이치 대사(왼쪽부터), 허창수 회장, 권태신 부회장,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 등 양국 기업인 30여 명이 참석했다.

16일 열린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주한일본대사 초청 간담회에는 아이보시 고이치 대사(왼쪽부터), 허창수 회장, 권태신 부회장,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 등 양국 기업인 30여 명이 참석했다.

한국과 일본 경제인들은 16일 코로나19로 제한된 기업인의 이동을 자유롭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이날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아이보시 고이치 신임 주한일본대사를 초청해 기업인 간담회를 열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한·일관계 악화로 2년간 양국 교역액이 11.9% 감소하는 등 기업과 일반 국민이 피해를 보고 있다”며 “두 국가는 탄소중립, 미·중 갈등, 4차 산업혁명 대응 등에서 협력할 분야가 많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기업인에게는 특별입국 절차(비즈니스 트랙)를 허용해달라는 의견을 내놨다. 아이보시 대사는 “가급적 조기에 한·일 경제계 인사 간 왕래 교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