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우리의 삶을 잠식한지 1년 반이 지나고 있다. 코로나 19 이후 많은 것들이 변하였지만, 그 중 궁극적인 큰 변화는 공간과 움직임의 제약이다. 2020년 우리는 유례없는 팬데믹을 겪으면서 우리가 누렸던 시간과 공간의 자유를 순식간에 빼앗기는 경험을 했다. 이 충격적인 경험으로 우리는 잠시 멈추어 그동안 당연하게 여겼던 것들의 가치를 다시 되새겨 볼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

사람들의 관심은 이제 살기 좋고 안전한 공간을 찾아다니는 것을 넘어, 다양한 목적을 가진 공간 활용 방법에 대해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하여 새로운 공간 유형을 실제로 설계하고 만들어내는 공간 디자인 회사에서 그들이 생각하는 새로운 공간 패러다임을 담은 책, ‘Today’s Space, Space of Tommorow 오늘의 공간, 공간의 내일 (이하 오늘의 공간, 공간의 내일, 책과나무 출판)’을 출간했다.

이 책의 저자인 Jayson Lee (이하 제이슨 리) JLP 대표는 미국 CallisonRTKL, Leo A Daly, HGA 등 세계적인 건축회사들에서 27년간 세계 곳곳을 누비며 수많은 건축 디자인 및 부동산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그 시간과 경험으로 얻은 새로운 공간에 대한 시각으로 한국 건축과 공간 디자인의 문제점을 객관적으로 바라보고, 새로운 방법과 방향을 제시하고자 JLP International을 설립하고 다양한 프로젝트들을 수행 중이다.

‘오늘의 공간, 공간의 내일’은 은 JLP 가 현재의 공간을 연구하고, 내일의 공간에 대한 전망을 담았다. 저자는 부동산을 새로운 시각으로 재해석하고, 공간이 사람과 자연을 위한 더 나은 가치를 담은 공간을 만드는 방법에 대해 다루고자 하였다.

또한, 지난 1년간 JLP에서 진행했던 프로젝트들에서 얻은 경험들을 바탕으로 그들이 주목하고 있는 오늘날의 사회적 변화와 트렌드들이 공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고 변화시켰는지 분석하고 앞으로 다가올 가까운 미래의 공간들은 무엇을 담아야 공간의 가치가 올라가는지 세계 곳곳의 다양하고 재밌는 예시와 함께 쉽게 풀어내고 있다.

이 책은 2개의 챕터 (chapter)로 구성되며, 각각 오늘(Today)의 현상과 내일(Tomorrow)의 전망을 플어내고 있다. Chapter 1. Today에서는 1년의 리서치를 통해 현재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공간과 관련된 전반적인 사회, 환경, 경제 현상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Chapter 2, tomorrow에서는 현재의 현상을 바탕으로 공간의 가치를 올리기 위한 3가지 요소로 자연, 컨텐츠, 모빌리티를 선택하고 세계 곳곳의 여러가지 공간 사례들을 통해 각 요소들이 어떻게 공간에 녹아 들었는지 보여준다. 이 책은 건축이나 디자인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 누구나 공간을 사용하는 사람들이라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쓰여졌다.

저자는 이 책에서 자연은 더 이상 산이나 숲을 뜻하지 않으며, 미래 공간의 가장 중요한 컨텐츠이자 안전한 공간을 만들어 내는 시작점으로 정의하고 있다. 자연을 어떻게 공간으로 들여오느냐가 Well being이나 삶의 가치를 올리는 중심이 될 것이라고 본 것이다. 공중정원을 연상시키는 자연이 공항 속으로 들어간 건축물이나, 로봇이 주차를 하고, 자율 주행 차는 막히는 시간동안 신나는 극장이 되거나 도서관이 될 수 있는 시대가 온다면 더 이상 운전과 주차는 고단한 일상의 일부가 아닌 것이다. 따라서 자동차, 모빌리티, 물류가 미래 도시에서 상당한 기능을 담당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자연을 기반으로 컨텐츠와 모빌리티가 유기적으로 연결된 융합 공간이 필요하다고 역설한다.

JLP는 이미 이러한 공간의 융합을 시작하고 있다. 현재 코람코 리테일 에너지 리츠사업 과 HDC와 함께 진행 중인 고급 주거 프로토타입 개발, 부산 해운대의 마리나 요트 경기장을 자연을 담은 도시의 상업문화 공간으로 변화시키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실제 JLP가 진행했던 프로젝트와 그들이 가고자 하는 방향을 이 책에서 확인할 수 있다.

‘Today’s Space, Space of Tommorow 오늘의 공간, 공간의 내일’은 영풍문고와 교보서적 온/오프라인 매장과 주요 온라인 서적 판매처에서 구매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