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전남 무안과 양파 연간 600t 구매 협약
강원 감자· 논산 딸기 등 이은 네 번째 프로젝트
사진=한국경제신문 DB

사진=한국경제신문 DB

SPC그룹이 강원 감자빵, 제주 당근 케이크 등에 이어 무안 양파빵으로 농가 지원을 이어간다.

SPC그룹은 전라남도 무안군과 ‘양파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SPC그룹은 무안 지역 농가에서 생산되는 양파를 연간 600t 구매할 계획이다. 올해 과잉 생산에 따른 가격 폭락과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무안 양파 농가를 돕기 위해 기획됐다.

협약은 허영인 SPC그룹 회장(사진)의 상생경영 철학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시작된 ‘행복상생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강원도 평창 감자, 제주도 구좌 당근, 논산 딸기에 이은 네 번째 프로젝트다.

SPC그룹은 무안 햇양파의 맛과 모양을 담은 무안양파빵 시리즈를 전국 파리바게뜨 매장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무안 양파는 양질의 황토 토양에서 병충해를 막아주는 해풍을 맞고 자라, 식감이 아삭하고 향이 진한 것이 특징이다.
SPC그룹은 전라남도 무안군과 ‘양파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SPC그룹

SPC그룹은 전라남도 무안군과 ‘양파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SPC그룹

아울러 판매 수익금 일부는 전남 무안지역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기부한다는 방침이다. SPC그룹은 앞서 ‘행복상생 프로젝트’를 진행한 강원도 평창과 제주도, 충남 논산시에도 장학금을 전달한 바 있다.

SPC그룹 관계자는 “행복상생 프로젝트는 우리 농산물을 활용해 좋은 품질의 제품을 만들고, 고객은 가치 소비에 동참해 지역농가와 상생하는 CSV(공유가치창출) 모델”이라며 “우리 농가 판로 확대와 농산물 소비 활성화를 위해 프로젝트를 꾸준히 이어갈 것”이라고 말헀다.

SPC그룹은 2008년부터 경북 영천 미니사과, 경북 의성 마늘, 전남 강진 파프리카 등 지역 농가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관련 제품을 출시해왔다. 2014년 1월에는 농림축산식품부와 1조원 규모의 우리 농축산물을 구매하는 ‘행복한 동반성장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