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현장점검…영덕 석동항 원전지구 해제 끌어내
어촌뉴딜300 첫 선정지 70곳 점검완료…"차질빚던 2곳도 착공"

해양수산부는 2019년 어촌뉴딜300 첫해 사업지로 선정한 70곳을 점검한 결과 착공이 예정보다 늦어졌던 2곳도 본격적으로 공사를 시작하게 됐다고 16일 밝혔다.

해수부는 어촌뉴딜300 사업을 시작한 2019년에 선정한 사업지 70곳을 대상으로 지난 3월부터 현장점검을 시작해 이달 15일 점검을 마무리했다.

해수부는 68곳은 공사가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었지만, 경남 사천시 영복항과 경북 영덕군 석동항 2곳은 일정에 차질을 빚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석동항은 원전지구 지정 해제가 지연돼 공사 인허가가 늦어지면서 주민 불만과 불편이 계속되는 상황이었다.

해수부는 이를 확인하고 산업부와 영덕군 등 관련 기관 사이에서 입장을 조율해 지난 4월 원전지구 지정 해제를 끌어냈다고 밝혔다.

영복항에 대해서도 현장의 어려움을 듣고 문제를 해결해 공사에 착공하도록 했다.

김태경 해수부 어촌어항재생과장은 "앞으로도 현장점검을 지속 추진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적극 해소해 사업비 집행은 투명하게 이루어지도록 하고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달성하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어촌뉴딜300 사업은 정부가 전국의 낙후한 어촌 300곳을 선정해 방파제, 선착장, 어항안전 시설 등 필수 기반시설을 개선하고, 어업과 관광 등에서 소득 증대를 모색하는 사업이다.

해수부는 2019년 70곳, 지난해 120곳, 올해 60곳의 대상지를 선정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어촌뉴딜300 첫 선정지 70곳 점검완료…"차질빚던 2곳도 착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