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 진작 위해 올해 다시 개최…내달 11일까지 18일간 진행
온라인 쇼핑몰·백화점·대형마트·전통시장 등 참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중소기업·소상공인의 판로 개척을 위한 대규모 할인 행사인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 다시 열린다.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중소기업·소상공인 우수 상품이 최대 70% 할인 판매되고 백화점·대형마트 등에서는 동행세일 맞춤 상품 판매와 할인 행사 등이 진행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오는 24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18일간 '2021 대한민국 동행세일'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행사는 온라인 중심으로 진행된다.

온라인 쇼핑몰 28곳과 TV홈쇼핑·T커머스 12곳, 라이브커머스 10곳, 배달앱 등 비대면·온라인 유통 플랫폼이 참여한다.

G마켓·11번가·쿠팡 등 27개 쇼핑몰이 참여하는 온라인 기획전에서는 중소기업·소상공인 우수 상품이 최대 70% 할인 판매된다.

공공 플랫폼 '가치삽시다'에서도 200여 개 상품에 대해 최대 50% 할인 행사가 열린다.

7개 TV홈쇼핑에서는 441개 상품을 특별조건으로 판매하는 방송이 진행되고 올리브영, 마켓컬리, 롭스, 동원 디어푸드, 우체국 쇼핑, 무신사 등 6개 모바일 쇼핑앱에서는 동행세일 연계 기획전과 홍보 이벤트가 개최된다.

가상현실(VR) 전통시장관 점포에서는 할인 판매와 함께 전국 150여 곳 대상으로 무료배송 등의 행사가 진행된다.

배달앱인 배달의민족은 전국 각지 먹을거리를 배달하는 '전국별미' 서비스를 활용해 지역 특산물 판매전을 진행한다.

전국 16개 지방자치단체 대표 온라인몰에서는 식품·생활용품 등 지역을 대표하는 다양한 품목을 최대 50% 할인 판매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행사가 진행된다.

백화점은 중소기업 상품 기획전, 여름 패션 상품 시즌오프 등으로 최대 50%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카드사 제휴, 사은품 제공 등 행사도 한다.

대형마트는 최대 50% 인기 먹거리 할인 행사와 최대 40%의 농·축·수산물 할인 행사 등을, 아웃렛은 최대 50% 할인해주는 패션 브랜드 기획전을 진행한다.

또 슈퍼마켓과 편의점은 최대 50%의 여름시즌 할인과 인기 생필품 할인 행사도 연다.

정부는 으뜸효율 가전제품 환급과 가전제품·모바일폰 등 IT제품 및 자동차, 타이어, 의류, 가구 등 주요 소비 품목에 대한 특별할인전도 계획하고 있다.

한샘가구, 한섬패션의 경우 최대 90% 할인하는 이월·재고 상품 초특가 할인행사가 진행된다.

전통시장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은 할인 혜택이 5%에서 10%로 확대되고 개인 구매 한도는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커진다.

한돈몰 30% 할인과 대한민국 수산대전 20% 할인쿠폰 지급 등 농·축·수산물 할인 행사도 진행된다.

동행세일 홍보모델은 영화 '담보' 등에 출연한 아역배우 박소이가 맡았다.

박소이는 인기 동요 '핑크퐁 아기상어'를 개사한 '동행세일 득템보템 노래'로 이번 행사가 모두에게 보탬이 된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중기부는 24일 서울 세운상가 옥상에서 온라인으로 대한민국 동행세일 개막식을 열 계획이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해 최대한 비대면 중심으로 동행세일을 추진하되 최근 백신접종 확산 등으로 내수와 소비심리가 회복되는 것을 고려해 동행세일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전통시장 등이 활력을 되찾는 판로 개척의 돌파구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