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대비 50조6000억원↑…통계 편재 이후 '최대 폭'
SKIET 공모주 청약자금 대규모 유입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시중 통화량이 3363조원으로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15일 공개한 '4월중 통화 및 유동성 동향'에 따르면 4월 광의 통화량(M2 평잔 기준)은 3363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3월 대비 50조6000억원(1.5%) 증가한 수준이다. 이는 2009년 2월 이후 최고치로, 증가폭은 2002년 통계편제 이후 최대 규모다.

M2 증가율은 전년 동월 대비 11.4%를 기록, 2009년 2월(11.4%) 이후 12년2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M2는 현금과 요구불 및 수시입출금식 예금에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같은 단기 금융상품까지 포괄하는 넓은 의미의 통화지표다. M2의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은 올 들어 10%대를 나타냈지만, 3월부터 11%대로 확대됐다.

M2는 4월 한 달 동안에만 50조6000억원이 불어났다. 세부적으로 기타 금융기관이 16조9000억원 늘어났고, 가계 및 비영리단체가 9조9000억원 증가했다. 증권사를 중심으로 SK아이이테크놀로지(228,500 -0.44%)(SKIET) 공모주 청약자금이 대규모로 유입된 결과다.

가계의 경우, 주택자금대출 관련 일부 자금수요가 지속되고 공모주 청약 관련 자금수요 증가한 영향이다. 기업도 15조7000억원이 늘었다.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 등에 따른 자금유입이 나타나면서다.

상품별로는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이 20조4000억원 늘었으며 머니마켓펀드(MMF)도 9조8000억원 증가했다. 2년 미만 금전신탁도 9조3000억원 늘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