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YM(구 동양물산)이 귀농 청년농부에게 트랙터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TYM은 귀농 청년농부 트랙터 무상 기부 대상자를 다음달 16일까지 신청 받는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TYM이 추진하는 ESG 경영의 일환이다. 농촌 지역 활성화와 미래 농업발전을 위해 작년에 이어 올해로 2회째 진행된다. 영농 초기 어려움을 겪는 귀농 청년농부에게 트랙터를 지원함으로써 안정적인 농업 경영과 농촌 정착을 돕는다.
신청 대상은 만 20세부터 만 49세의 귀농 5년 이내의 청년농업인이다.
각 시군 농정지원 부서나 농업기술센터에 신청할 수 있다. 연령, 농지 소유, 혼인 여부, 가구 구성, 성별, 농가 형태, 재배 작물 등의 기준을 토대로 수혜자를 선정해 다음달 30일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
올해에는 충남과 전북지역에 각각 1대씩을 추가로 지원하며 총 12대를 기증할 계획이다.
지원 기종은 TYM의 4~50마력대 트랙터(논캐빈형) TG47, TG55 모델이다. 낮은 본네트 높이와 좁은 회전 반경이 특징으로 하우스, 과수원과 같은 협소한 공간에서 편리하게 작업할 수 있다. 전자 유압 스위치 패널, 스로틀 다이얼 등 운전자를 배려한 직관적인 조작 장치를 탑재해 초보자도 손쉽게 조작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김도훈 TYM 대표이사는 “귀농한 청년 농업인들이 바쁜 농사일 속에서도 희망과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올해도 트랙터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라며 “농업의 미래를 짊어질 청년농업인을 지원하고 지속가능한 농업 환경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진원 기자
TYM, 청년농업인 트랙터 무상기부 대상자 모집

사진설명. 2020년 진행된 TYM 트랙터 무상 지원 대상자(사진 왼쪽)에게 트랙터와 키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TY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