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구도 뛰어든 이건희 미술관 유치…"현 청사 제공"

해운대구가 이전을 추진 중인 현 구청사에 이건희 미술관을 유치하겠다고 나섰다.

해운대구는 이건희 미술관 유치에 나서겠다고 15일 밝혔다.

홍순헌 해운대구청장은 "박형준 부산시장의 부산 유치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며, 국제관광 도시이자 문화예술도시인 해운대에 이건희 미술관이 건립된다면 해외관광객 유치 등 부산 관광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뿐 아니라 국토 균형발전에 폭발적인 시너지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24년 연말 완공을 목표로 속도를 내는 해운대구청 신청사를 재송동으로 이전하고, 중동의 현 청사를 이건희 미술관으로 내놓겠다"고 밝혔다.

현 청사는 해운대해수욕장 근처로 특급호텔 등 주변 인프라가 우수해 노른자위 땅으로 꼽힌다.

이건희 미술관은 지난달 2일 박형준 부산시장이 가장 먼저 유치 뜻을 밝힌 뒤 전국 20여개 지방자치단체가 유치에 뛰어든 상황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