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지역 택배비 부담 완화를 위한 간담회 개최

섬 지역 등으로 배송 시 추가되는 특수 배송비로 제주지역 평균 택배 배송비가 다른 지역과 비교해 6배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되면서 택배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전현희 권익위원장 "섬 택배비 개선책 마련에 최선 다하겠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5일 오후 제주국제공항 회의실에서 '도서 지역 택배비 부담 완화를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김정숙 녹색소비자연대 대표는 "제주지역 평균 총배송비는 2천528원으로 다른 지역(육지권)에 417원에 비해 6.1배 높다"며 "무엇보다 제주지역 배송비 중 특수배송비가 2천111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전자상거래 사업자가 도서·산간 지역을 별도 권역으로 분류해 합리적 기준 없이 특수배송비를 과도하게 부과하는 것은 소비자 권익을 침해하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승철 제주연구원 박사도 제주지역 추가배송비의 불합리성을 꼬집었다.

한 박사는 "도서·산간 지역은 법제화되지 않은 추가배송비가 관행처럼 부과돼 물류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며 "택배업체는 적정가격을 훨씬 초과한 건당 3천∼6천원의 특수배송비를 자율적으로 책정해 이용자에게 부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 박사는 정부에 도서·산간 지역 추가배송비 실태를 실증 조사하고, 선진국 사례를 바탕으로 추가배송비 부담을 경감할 지원방안을 제시할 것을 제안했다.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도서 지역은 비행기나 화물 선박을 이용해서 물품이 오다 보니 기본적으로 육지 지역보다 물류비용이 더 비쌀 수밖에 없다"며 "하지만 소비자 입장에선 다른 지역과 비교해 일종의 차별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육지와 섬을 연결하는 물류비용 부담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가 사실상 쟁점"이라며 "실제로 제주지역이 어떤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 파악해 관계기관 등과 협의를 통해 개선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전현희 권익위원장 "섬 택배비 개선책 마련에 최선 다하겠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