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센터 노조 "직고용하라" 파업
정규직 노조 "공정성 문제" 반대
김용익 "대화로 파국 막자"
勞勞 갈등에 단식으로 맞선 건보공단 이사장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사진)이 콜센터 직원 직고용을 둘러싼 ‘노노(勞勞) 갈등’으로 공단이 파국 위기에 몰리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14일부터 무기한 단식에 들어갔다.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전면 파업에 돌입한 고객센터 노조와 공정성을 이유로 이에 반대하는 정규직 노조 간의 갈등이 파국으로 치닫자 최고책임자가 단식을 통해 국면 전환을 시도하고 나선 것이다. 공공기관장이 노조를 상대로 단식을 벌이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김 이사장은 이날 ‘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문제를 대화로 풀기 위한 단식에 들어가며’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고객센터 노조의 파업 중단과 건보공단 노조의 직고용 논의 참여를 촉구했다. 강원 원주혁신도시 내 건보공단 본부 로비에서 단식을 시작했고, 작은 테이블을 둔 채 업무를 봤다.

김 이사장은 고객센터 노조에 파업을 즉시 멈춰줄 것을 요구했다. 그는 “고객센터 노조는 직영화를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과 동시에 공단 본부 로비에서 농성을 하고 있고 이에 대해 공단 직원들이 매우 격앙된 상태”라고 했다.

고객센터 노조의 파업은 지난 10일 시작됐다. 약 1600명의 고객센터 상담사 중 노조 조합원 970여 명이 고객센터 외주화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하며 파업을 벌이고 있다. 현재 건보공단은 콜센터 업무를 효성ITX, 제니엘 등 민간 기업에 위탁하고 있는데 노조 측은 이들을 건보공단 정직원으로 채용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건보공단 정규직 직원들은 공정성과 형평성 등을 이유로 강력 반대하고 있다. 한 건보공단 직원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무조건적인 직고용은 공정의 탈을 쓴 ‘역차별’”이라며 “공정한 채용을 진행하려 애쓰는 건보공단의 공정성과 형평성을 훼손시키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파국 치닫는 건보공단 '정규직 전환' 갈등
김용익 이사장은 이날 단식을 시작하며 정규직 직원들이 다수 가입한 건보공단 노조에 사무논의협의회에 참석해달라고 요구했다. 건보공단은 고객센터 상담사 고용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지난 5월 말과 지난 3일 두 차례 협의회를 열었지만 당사자 불참으로 논의를 진전시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이사장은 “건보공단 노조가 사무논의협의회에 위원으로 참여해 직원들의 의견을 대변해주도록 거듭 요청했으나 여전히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며 “갈등의 악화를 멈추고 대화의 새로운 판을 짜자는 제안에 호응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하지만 건보공단 노조는 협의회 참여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 직고용 논의가 정당하지 못하다는 이유에서다. 일각에서는 협의회 구성이 직고용을 찬성하는 쪽으로 기울어져 있다는 주장도 제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직원은 고객센터 노조의 파업 이후 ‘직고용, 직영화 철회하라’는 주장이 적힌 손팻말을 든 채 공단 내에서 1인 시위에 나서기도 했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