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상거래 조직 재정비해
수수료 안 받는 '카카오점' 준비
카카오커머스가 네이버 쿠팡 등과의 본격적인 e커머스(전자상거래) 경쟁을 위해 모회사인 카카오와 합병한다.

카카오, 자회사 카카오커머스와 다시 합친다

14일 정보기술(IT)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카카오커머스를 100% 흡수합병하기로 결정했다. 다음주 이사회를 열어 합병 안건을 처리할 계획이다. 카카오커머스는 2018년 12월 카카오로부터 분사했다. 카카오 품으로 돌아간 카카오커머스는 사내독립기업(CIC)으로 운영되며 홍은택 현 대표가 CIC 대표직을 유지한다. 다만 카카오커머스가 최근 인수한 여성패션 온라인 플랫폼 지그재그는 다음달 인적분할 과정을 거쳐 별도 법인으로 운영된다.

카카오는 하반기에 새롭게 선보이는 오픈형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카오점(店)’을 통해 네이버 쿠팡과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 LG생활건강 매일유업 유한킴벌리 삼성전자 등 제조사와 입점을 놓고 협상 중이다. 네이버쇼핑이 입점 업체에 수수료를 받는 모델인 반면 카카오점은 수수료를 받지 않고 입점 업체에 이용자 데이터까지 제공하는 개방 플랫폼을 지향한다. 대신 향후 일정한 규모의 경제에 도달했을 때 카카오점의 광고를 유료화 모델로 삼는다.

카카오점은 네이버 쿠팡 등이 운영하는 플랫폼과 같은 종합전자상거래 플랫폼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동안에는 ‘선물하기’(카카오톡 기반 전자상거래) ‘톡딜’(공동구매) ‘카카오메이커스’(사전 주문 구매) 등 특수전자상거래 사업에 집중했으나 이번 합병을 계기로 종합e커머스 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는 구상이다. IT업계 관계자는 “사업의 무게중심이 작은 시장을 타기팅하는 특수 플랫폼에서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종합 플랫폼으로 옮겨가고 있다”며 “대형 종합 플랫폼과의 본격적인 대결을 위해 합병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카카오의 종합 플랫폼 사업 강화로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네이버와 쿠팡의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 점유율은 각각 18%, 13%다. 특수 플랫폼에 머물렀던 카카오의 점유율은 2%에 불과하다. IT업계 관계자는 “국내 전자상거래 플랫폼 시장 경쟁이 더욱 격화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합병으로 카카오톡과 커머스 간 시너지가 커지면 톡비즈 부문 매출 증가세가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