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은 지난 11일 싱가포르통화청(MAS)으로부터 자산운용사(RFMS) 설립 예비인가를 취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하나금융이 해외에서 자산운용사 설립 예비인가를 받은 첫 사례다. 하나금융은 “글로벌 사업 부문 강화와 비은행 수익 확대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하나금융은 싱가포르를 글로벌 사업 주요 거점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싱가포르는 동남아 핀테크사의 40%가 몰려있을 정도로 동남아 투자의 핵심 지역이다. 현지 핀테크사와의 협업을 통해 디지털 부문 강화에도 나설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신설 예정인 싱가포르 자산운용사와 아시아 지역에 진출한 하나금융그룹 채널간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그룹 수익기반을 다변화하겠다”고 밝혔다.
박진우 기자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