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30일 출항…하루 8만 배럴 원유, 270만㎥ 가스 생산
현대중공업, '킹스키' 원유생산설비 완공…미 멕시코만에 설치

현대중공업은 14일 울산 본사 해양 5안벽에서 킹스키(King's Quay) 원유생산설비(FPS, Floating Production System) 출항 기념식을 열었다.

이 원유생산설비는 현대중공업이 2018년 미국 원유개발회사인 머피(Murphy) 사로부터 수주했다.

2019년 8월 착공해 올해 3월 모든 모듈(Module)을 조립·설치했다.

이후 3개월 동안 거주구(Living Quarter)와 폐열회수장치(Waste Heat Recovery Unit) 등을 추가로 탑재한 뒤 기계 시운전과 마무리 작업을 완료했다.

현대중공업은 킹스키 제작 과정에서 매주 안전 회의를 열어 작업장 위험 요소를 사전 점검하는 등 철저한 안전관리로 '무재해 250만 시간'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월에는 단일 크레인으로 국내 최대 중량인 9천100t 규모 상부 설비(Topside)를 들어 올려 하부설비(Hull)에 탑재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킹스키 원유생산설비는 30일 출항한다.

미국 남부 멕시코만에 설치돼 하루 8만 배럴 원유와 270만㎥ 천연가스를 생산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2014년 이후 약 4년 만에 수주한 해양플랜트를 성공적으로 제작해 우수한 공사 수행 능력을 다시금 입증했다"며 "착공 예정인 미얀마 쉐(Shwe) 가스 승압 플랫폼, 브라질 부지오스(Buzios) FPSO(부유식 원유 생산저장·하역설비) 공사도 차질 없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