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보험회사 지급여력비율 하락…전분기 대비 19%p↓

금융감독원은 국내 보험사들의 지급여력비율(RBC)이 지난 3월 말 현재 256.0%로 전분기(작년 12월 말) 대비 19.0%포인트 하락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로써 보험사 RBC 비율은 작년 4분기부터 2개 분기 연속 하락했다.

RBC 비율은 보험사의 자본량(가용자본)을 손실금액(요구자본)으로 나눈 값으로, 보험사 재무 건전성을 측정하는 지표다.

보험업법은 보험금 지급 의무 이행을 위해 100% 이상을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금감원의 권고치는 150%다.

생명보험사의 RBC 비율은 전분기보다 24.1%포인트 하락한 273.2%, 손해보험사는 9.2%포인트 내린 224.8%로 각각 집계됐다.

금감원 권고치를 밑돈 곳은 MG손해보험(108.8%)이 유일했다.

금리 상승으로 인한 기타포괄손익누계액(매도가능증권평가이익누계액) 감소 등으로 가용자본이 11조1천억원 줄어든 것이 RBC 비율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보유보험료 증가에 따른 보험위험액 증가(4천억원), 대체투자 및 대출 증가 등에 따른 신용위험액 증가(2천억원) 등으로 요구자본이 4천억원 늘어난 것도 RBC 비율 변동의 원인이 됐다.

금감원은 "1분기 기준 보험사 RBC 비율은 100%를 크게 상회하지만, 작년 9월 말 이후 하락세를 보이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향후 국내외 금리 변동 및 코로나19 영향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RBC 비율 취약이 우려되는 경우 선제적 자본확충 유도를 통해 재무 건전성을 제고하도록 감독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