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산본 율곡 리모델링 수주…올해 수주액 1조원 돌파

DL이앤씨(옛 대림산업)가 리모델링 시장 복귀 약 한 달 반 만에 누적 수주액이 1조원을 넘어섰다.

DL이앤씨는 지난 12일 경기도 군포시 금정동 산본율곡(율곡마을주공3단지)아파트 리모델링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총공사비는 약 4천950억원(DL이앤씨 입찰가 기준) 규모다.

율곡아파트는 현재 지하 1층∼지상 25층, 21개 동, 총 2천42가구 규모에서 수평·별동 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지하 3층∼지상 25층, 25개 동, 총 2천348가구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예정 단지명은 'e편한세상 산본 에듀퍼스트'다.

율곡아파트는 4호선 산본역과 수리산역 사이에 있으며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환승역인 금정역세권 거점 개발에 의한 간접 수혜도 기대된다.

단지 주변에 초·중·고등학교, 대형마트, 상업시설, 공원 등 생활 인프라가 풍부하게 형성돼있어 주거 여건이 우수하다고 DL이앤씨는 소개했다.

앞서 DL이앤씨는 지난달 초 산본 우륵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하며 리모델링 시장에 복귀했고, 이달 5일 수원 영통 신성신안쌍용진흥아파트에 이어 이번 사업까지 수주하면서 복귀 두 달도 안 되는 기간에 1조334억원의 리모델링 수주를 달성했다.

DL이앤씨의 전신인 대림산업은 국내 최초의 공동주택 리모델링 사업인 서울 마포 용강아파트(현 강변그린아파트)를 비롯해 압구정 현대사원아파트(현 대림아크로빌), 이촌동 로얄맨숀까지 국내 1∼3호 공동주택 리모델링 공사를 잇달아 완수한 바 있다.

DL이앤씨는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리모델링 시장이 확대되는 만큼 수주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