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612개 기업 설문조사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한 중소·중견기업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4월 19일부터 5월 말까지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 가입 기업 612개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는 5년 동안 청년근로자가 720만원, 사업주가 1천200만원을 납입하면 정부가 1천80만원을 공동으로 적립해 만기 시 근로자에게 3천만원 이상을 지급하는 공제사업이다.

조사 결과 응답 기업의 91.0%가 공제사업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89.4%는 올해로 일몰을 맞는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를 연장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 공제 사업이 기업 이미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답한 기업이 85.1%였다.

83.0%는 공제에 추가 가입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내일채움공제 도입 후 직원 근무 만족도가 높아졌다는 기업은 87.3%에 달했다.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 가입기업 91% 만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