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착륙 관광비행 6개월간 1만6천명 이용…면세점 구매 228억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운항 반년간 1만6천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관세청에 따르면 작년 12월부터 한시 시행 중인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이 지난달 말까지 152회 운항됐다.

항공사별 운항 편수는 ▲ 에어부산 35편 ▲ 제주항공 34편 ▲ 진에어 33편 ▲ 티웨이항공 17편 ▲ 아시아나항공 15편 ▲ 대한항공 9편 ▲ 에어서울 9편 등이다.

승무원을 제외한 탑승객은 1만5천983명이다.

관광비행의 평균 탑승률은 73.5%로, 올해 3월 기준 국제선 탑승률(23.5%)의 3배가 넘는다.

관광비행 탑승객의 면세점 구매액은 지난달 말까지 228억원, 1인당 142만원꼴이다.

화장품이 61억원, 가방류가 40억원, 향수가 25억원어치 팔렸다.

구매처별 구매액은 시내면세점이 203억6천만원(89%)으로 압도적 비중을 차지했고, 출국장면세점(19억2천만원)과 기내면세품(4억8천만원)은 합쳐서 11%에 못 미쳤다.

무착륙 관광비행 6개월간 1만6천명 이용…면세점 구매 228억

미화 600달러를 초과하는 면세품을 구매, 관세 등을 납부한 탑승객은 7천266명(46%)이다.

이 가운데 7천244명이 총 4억6천6백만원에 이르는 자진신고 감면혜택을 받았다.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받은 항공업계와 면세업계의 위기 극복을 지원하고자 올해 말까지 한시로 허용된 국제선 상품이다.

국내 공항에서 출국해 인근 국가 영공을 선회 비행한 후 출국 공항으로 재입국하는 과정으로 이뤄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