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스타필드 담보로 2조 조달
롯데, 핵심 점포도 유동화 대상

'대어' 이베이코리아 인수전 이어
메타버스 등 미래경쟁까지 대비
이마트가 경기 부천 스타필드 부지 등 알짜 자산을 담보로 최대 2조원을 조달한다. 롯데쇼핑은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까지 자산 유동화 대상에 포함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전통 유통강자인 두 회사가 e커머스(전자상거래) 격변기를 맞아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실탄 확보’에 나서고 있다. 두 회사가 맞붙은 이베이코리아 입찰을 넘어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등 차세대 경쟁까지 고려한 움직임이란 분석이 나온다.
"알짜 자산도 판다"…롯데·신세계 '실탄 전쟁' 불 붙었다

10일 유통 및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시중은행 두세 곳과 부동산 담보대출 계약을 진행 중이다.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 대비한 자금 확보 차원이다. IB업계 관계자는 “인수합병(M&A)용 인수 자금은 통상 피합병 기업의 주식과 자산을 담보로 융통하는데 이마트는 핵심 부동산 담보대출로 조달금리를 크게 낮추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IB업계에서는 이례적인 자금 조달 방식에 주목하고 있다.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을 뛰어넘어 e커머스 재편 대응 차원에서 실탄 확보에 나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마트는 2019년 10월 이후 매장 13곳과 유휴 부지를 매각해 약 2조원의 자금을 확보해둔 상태다. 이마트 관계자는 “중장기적으로 본사 건물을 포함해 이마트가 소유한 전국 매장이 모두 유동화 대상”이라고 말했다.

롯데그룹은 백화점의 핵심 자산까지 유동화해 자금 확보에 나서고 있다. 자산운용업계 관계자는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한 설명회에서 롯데리츠는 롯데백화점 본점 등 핵심 매장과 롯데정보통신 데이터센터도 자산 유동화 대상에 포함시키겠다는 의견을 내놨다”고 전했다.

롯데그룹은 2019년 5월 롯데백화점 강남점을 롯데리츠에 매각하는 등 자산 유동화를 통해 3조532억원을 확보했다. 이베이코리아 인수전 참여를 계기로 핵심 자산 유동화 속도를 한층 끌어올리고 있다.
야성 깨어난 롯데·신세계…"이제부터 e커머스 본게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최근 임원들에게 “메타버스 플랫폼 싸움에선 지지 말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쿠팡, 네이버 등과의 e커머스(전자상거래) 전쟁에서 힘겨운 혈투를 벌이고 있지만 차세대 경쟁처에선 승기를 확실히 잡겠다는 의지다.

이마트와 쓱닷컴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요즘 화두는 ‘속도’다. 네이버와 손잡고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서 롯데와 각축을 벌이고 있다. 쓱닷컴 상장 일정도 내년으로 앞당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유통산업을 대표하는 롯데와 신세계의 인수합병(M&A) 본능이 깨어나고 있다. 부동산 자산을 본격 유동화해 수조원을 조달하는 등 ‘화력’을 끌어올리고 있다. 거대 ‘유통 테크’ 기업들과의 진정한 ‘쩐(錢)의 전쟁’이 시작되고 있는 셈이다.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은 화력 시험대
전통의 유통 강자들은 쿠팡 등 디지털 유통 플랫폼 기업의 강력한 공세에 휘청거렸다. 진군 속도를 얕잡아본 부분이 없지 않다. 신 회장은 작년 3월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쿠팡을 겨냥해 “1조원 적자를 내는 기업은 경쟁 상대가 아니다”고 평가절하했다.

올 3월 쿠팡의 뉴욕증시 상장은 e커머스에 대한 유통 강자들의 생각을 완전히 바꿔놨다. 네이버가 검색에 이어 쇼핑에 ‘올인’하면서 거래액을 28조원(작년 말 기준)으로 끌어올린 것도 롯데, 신세계의 야성을 깨우는 자극제가 됐다.

롯데 신세계가 매물로 나온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총력전을 기울이는 이유다. 롯데쇼핑은 인수팀이 최근 미국 이베이 본사를 찾아가 고용 승계 계획 등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입찰에 써낸 가격에서 신세계와 격차가 거의 없는 만큼 정성 평가에 중점을 둔다는 전략이다.

이마트는 알짜 매장을 담보로 조 단위 대출을 받을 정도로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이베이코리아 인수 후엔 네이버, G마켓, 옥션,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쓱닷컴을 모두 아우르는 통합 멤버십 프로그램을 마련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M&A 본능 깨어난 양대 유통강자
유통 및 투자은행(IB) 업계에선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을 계기로 신세계와 롯데가 M&A에 본격 나설 것으로 전망한다. 신세계는 2006년 월마트코리아 인수 이후 15년 동안 자체 성장에 주력해왔다. 지난달 약 2000억원을 투자해 완료한 패션 전문몰 더블유컨셉 인수가 가장 최근의 M&A다.

롯데쇼핑 역시 2012년 하이마트 인수 이후 다른 기업 인수를 통한 외형 확장에 소극적이었다. e커머스업계 관계자는 “롯데그룹이 2~3년 전 티몬 인수를 진지하게 고민했지만 매각 측이 갑자기 가격을 올리는 바람에 무산됐다”고 전했다.

롯데, 신세계 경영진이 ‘유통업은 부동산이다’는 인식에서 벗어나 공격적인 투자를 적극 모색하는 것도 큰 변화다. 신 회장은 2008년 “부동산으로 돈 버는 시대는 지났다”고 선언했지만 롯데쇼핑이 자산 유동화에 본격 나선 건 2019년 롯데리츠를 설립하면서부터다. 대형 기관투자가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큰손들은 기업들이 부동산 등 자산이 아니라 본원적인 경쟁력으로 승부하길 원한다”며 “삼성, SK그룹 등이 일찌감치 본사 건물을 매각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선 이베이코리아 인수전 이후가 ‘진짜 본게임’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매각 측이 제시한 가격과 인수 후보들이 써낸 가격이 1조원 이상 차이가 나기 때문에 최종 매각이 어려울 수도 있다”며 “롯데와 신세계가 수조원의 실탄을 확보한 만큼 이베이코리아 외에 다른 M&A로 눈을 돌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와 관련해 11번가를 보유한 SK텔레콤과의 제휴 가능성이 거론된다. 패션 등 특정 분야에 특화된 전문몰을 겨냥한 M&A가 활발해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