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농업유산 '청산 구들장 논' 보전에 완도군·주민 힘 합친다

완도군은 사회적협동 조합인 '청산도 구들장 논 보전두레'와 국가중요농업유산인 '청산도 구들장 논' 보전·활용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청산도 구들장 논'은 경사가 심한 지형에 돌로 구들을 놓는 방식으로 석축을 쌓고 위 논에서 아래 논으로 이어지는 구조를 통해 농업용수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청산도 구들장 논'은 이처럼 독특한 관개 시스템과 생물종 다양성 등의 가치를 인정받아 2013년 국가중요농업유산, 2014년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이번 협약은 세계중요농업유산 '청산도 구들장 논'에 대한 주민 협의체의 주도적인 보전·활용 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체계적인 민관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자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보전두레는 ▲ 구들장 논 복원·정비 연계 경관 농업 육성 ▲ 구들장 논 주민 역량 교육 및 관련 학습 프로그램 운영 ▲ 구들장 논 지역 농업환경 보전 프로그램 운영 등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협약이 끝난 후 신우철 군수 등 참석자들은 주민 협의체 회원들과 함께 전통 모내기 행사를 시연했다.

신우철 군수는 "청산도 구들장 논은 국제 학술회의의 자문과 한국관개배수위원회의 협의를 거쳐 올해 세계관개시설물유산(WHIS)으로 등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