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사상 최고치 턱밑…삼성전자 2%↑(종합)

3일 코스피가 닷새 연속 오르며 사상 최고치에 바짝 다가섰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3.20포인트(0.72%) 오른 3,247.43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인 3,249.30을 돌파하는 듯했으나, 장 막판에 소폭 밀리며 사상 최고치 경신에는 실패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73포인트(0.02%) 오른 3,224.96에서 시작해 상승 폭을 확대했다.

이날 외국인이 2천385억원을 순매수했다.

특히 코스피200 선물을 1조원어치 순매수했다.

기관은 4천510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

기관 중에서는 연기금 등이 지난 3월 15일(1천105억원) 이후 최대인 1천110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6천879억원을 순매도했다.

유가증권시장 '대장주'인 삼성전자(+2.48%), SK하이닉스(+2.38%) 등이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강세를 보이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삼성SDI(+1.47%), LG화학(+0.62%), 삼성바이오로직스(+0.73%), 기아(+0.81%) 등 다른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도 대체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이날 상승 종목 수는 425개, 하락 종목 수는 402개였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오늘 상승 종목 수가 하락 종목 수 대비 압도적인 모습은 아니었지만, 외국인의 순매수세가 집중된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대형 반도체주들이 (코스피 강세를) 주도했다"며 "(반도체) 공급 부족이 주가에 상당 부분 선반영되었으며 그 영향력이 점차 약화하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 거래량은 15억5천886만주, 거래대금은 16조6천856억원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