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 한국씨티은행지부는 2일 청와대, 금융위원회, 국회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씨티그룹의 국내 소비자금융 철수와 관련, "졸속 부분매각 또는 자산매각(청산)에 결사 반대한다"고 밝혔다.

한국씨티은행은 3일 씨티그룹의 국내 소비자금융 사업 철수 발표 이후 두 번째 이사회를 열고 소매금융 매각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씨티은행 노조는 "한국씨티은행은 연 2천억∼3천억원 규모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고 있는 흑자 기업으로 소비자금융 매각·철수가 시급한 상황이 아니다"며 "현재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비상 상황으로 인수 가능 후보군의 대규모 투자 전략, 계획 수립 자체가 어려운 상황인 만큼 소비자금융 전체 매각에 대한 안정적인 인수 의향자가 나올 때까지 수년 이상 충분한 시간과 대책을 갖고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씨티그룹의 성급한 전략에 맞춰 전체 매각이 아닌 부분 매각 또는 자산 매각(청산) 방식으로 진행된다면 한국씨티은행과 거래하는 200만명이 넘는 고객의 불편과 피해가 발생하고 2천명 이상 직원들의 대규모 실업사태가 우려된다"며 "결코 시급하게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

시간보다 안정적인 인수처가 먼저"라고 했다.

노조는 2008년부터 진행된 씨티그룹의 해외 매각 사례(총 21개 국가)를 살펴본 결과 2016년 콜롬비아씨티 매각에 실패한 뒤 철수 계획을 철회했다가 2년 후 매각을 재진행해 성공한 사례가 있다며 '최적의 시기'에 전체 매각을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오는 21일께 조합원 쟁의 행위 찬반투표를 계획하고 있으며 압도적인 가결이 예상된다"며 "직원 고용승계와 근로조건 유지를 담보한 전체 매각에는 협력하겠지만, 만약 사측에서 부분매각 또는 자산매각 방식으로 진행한다면 노조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대대적인 전면전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금융노조도 이날 성명을 내고 "은행 경영진은 이번 매각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최종 인수자 결정을 포함한 전체 과정에 있어서 노동조합의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며 "금융위원회는 기존 은행권에서 인수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건실한 보험증권업계까지 인수 후보군이 확대될 수 있도록 관련 대책을 마련하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씨티은행 노조 "안정적 인수처 찾아야…부분매각·청산 반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