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넘어도 보장' 건강 보험 늘어
100세 시대…'질병 보장 100세 만기' 틀이 깨진다

'100세 장수 시대' 도래에 질병 진단비 등을 보장하는 건강 보험의 만기 '마지노선'으로 여겨진 100세 상한선이 깨지는 추세다.

2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최근 2∼3년 새 만기가 100세보다 높은 건강 보험이 잇따라 등장했다.

NH농협생명은 암과 심장·뇌·간·폐·신장질환 등 6대 질병을 105세까지 보장하는 '(무)평생케어NH종합보장보험'을 올해 2월 출시했다.

이어 이달 1일에는 암, 뇌질환, 심잘질환 보험금을 105세까지 보장하는 특약을 결합할 수 있는 건강 보험 상품을 간편 심사형으로도 개발해 '두개만묻는NH건강보험'(무배당, 갱신형)을 내놨다.

NH농협생명 관계자는 2일, "100세 시대가 과장이 아닐 정도로 초고령화가 진행 중인 현실을 반영해 올해 들어 105세 만기 상품을 연이어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오렌지라이프가 작년 3월에 출시한 '오렌지 큐브 종합건강상해보험(무배당, 해지환급금 미지급형)'은 80세 만기나 90세 만기 외에 '종신 만기'로도 계약할 수 있는 상품이다.

이 상품은 주계약이 상해보험이지만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 뇌혈관질환, 허혈성심장질환, 골절 깁스, 입원특약, 수술보장특약 등 다양한 의료 보장을 특약으로 결합할 수 있다.

오렌지라이프 관계자는 "한국인 주요 사망원인인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진단비 특약을 비롯한 비갱신형 특약은 보험료가 변동되지 않고 최대 종신까지 보장하기 때문에 보험 소비자의 관심도 크고 반응이 좋다"고 전했다.

미래에셋생명이 올해 3월 내놓은 '헬스케어 암보험'도 암 진단비를 종신 보장하는 상품이다.

손해보험업계에서는 KB손해보험의 'KB건강보험과건강하게사는이야기', 'KB암보험과건강하게사는이야기'가 질병 진단비를 110세까지 보장하는 상품이다.

이들 상품을 제외한 대부분의 보장성 건강 보험은 만기가 100세 또는 그 이하로 설계됐다.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등 대형 생명보험사와 대부분 손해보험사는 만기가 100세 넘는 상품은 취급하지 않는다.

100세 시대…'질병 보장 100세 만기' 틀이 깨진다

만기가 100세보다 높은 상품에 대해선 부정적인 시각도 존재한다.

만기를 최고 100세까지 운영하는 한 생명보험사 관계자는 "100세가 넘는 초고령자가 아직은 소수인데다, 보험료가 가파르게 상승해 가입자들에게 큰 부담을 지우는 것이 문제"라며 "기대여명이 더욱 늘어난다고 해도 당분간은 100세 이하 만기 상품이 시장의 주류일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