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인수전에 하림그룹 뛰어들었다 [마켓인사이트]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인수전에 하림그룹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이날 마감된 이스타항공 인수의향서(LOI) 접수 결과 하림그룹 계열사 팬오션, 쌍방울그룹 계열사 광림 등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림그룹이 이스타항공을 인수하게 되면 해운과 항공 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코스피 상장사인 팬오션은 200척 넘는 선단을 보유하고 있어 해운업에 강점을 갖고 있다. 팬오션은 지난해 매출 2조4971억원, 영업이익 2252억원을 거뒀다. 이번에 이스타항공을 품는다면 물류 부문의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다는 평가다.

하림그룹은 지난 2015년 법정관리가 진행 중이던 팬오션을 1조원 넘는 거액을 들여 인수해 우량 기업으로 키워낸 바 있다. 당시 비용이 많이 드는 장기 용선 계약은 해지하는 등 운영 효율화에 집중한 결과 꾸준히 1500억~20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내는 기업으로 변모했다. 이번에도 회생기업을 품은 뒤 '심폐 소생술'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다만 하림그룹이 이스타항공 인수에 성공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번 매각은 사전에 우선매수권자가 있는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앞서 지난 14일 한 중견기업이 우선매수권자로 선정됐다. 하림그룹이 우선매수권자보다 높은 금액을 써내더라도 법원은 다시 한 번 우선매수권자에게 기회를 준다. 이후 우선매수권자가 하림그룹이 제시한 금액보다 더 높은 매각가를 제시하면 인수 기회는 우선매수권자에게 돌아간다.

쌍방울그룹 계열사 광림 역시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 코스닥 상장사인 광림은 크레인, 특장차 등 중장비를 취급하는 회사다.

김종우 기자 jongwoo@hankyung.com


≪이 기사는 05월31일(23:34)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