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5대 시중은행 가계대출 3조↓…2017년 2월 이후 첫 감소(종합)
신용대출 3.7조↓…주담대 1.2조↑
'코인 열풍' 주춤…정기예금 늘고 요구불예금은 줄어

은행팀 = 지난달 5대 시중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잔액이 3조7천억원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월 하순 진행된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청약으로 급증했던 신용대출이 청약 절차가 끝난 5월 초 대부분 상환된 영향이 큰 것으로 해석된다.

1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개인 신용대출 잔액은 138조4천912억원으로 4월 말보다 3조7천366억원 줄었다.

이는 SKIET 공모주 청약 등으로 4월에 신용대출 증가액이 역대 최대인 6조8천401억원을 기록했다가 청약금 잔액 환불이 이뤄진 5월 초 이후 관련 신용대출이 상환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에서도 5월 한달간 신용대출(중금리·중신용대출 포함)이 8천351억원 감소해 5월말 기준 16조3천519억원을 기록했다.

역시 SKIET 공모주 청약으로 급증했던 신용대출이 상환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지난 4월 28∼29일 진행된 SKIET 일반인 공모주 청약에는 80조9천억원의 증거금이 모인 바 있다.

5대 시중은행에서 신용대출이 급감하면서 지난달 가계대출도 3조원가량 줄어들었다.

5대 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687조8천76억원으로 4월 말보다 3조547억원 줄어들었다.

전월 대비 가계대출 잔액 감소는 2017년 2월 이후 처음이다.

[고침] 경제(지난달 5대 시중은행 가계대출 3조↓…2017년…)

5월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85조1천82억원으로 전월보다 1조2천344억원 늘어났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8%대까지 치솟은 가계대출 증가율을 올해 일정 수준으로 줄이기 시작해 내년에는 4%대로 낮춘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차주별(대출자)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 적용 대상을 점차 넓혀나가기로 했다.

2∼4월 석달 연속 2조원대 증가했던 전세대출은 증가세가 다소 둔화됐다.

5월 말 기준 5대 은행의 전세대출 잔액은 114조7천522억원으로 4월 말보다 1조7천746억원 증가했다.

2월(2조491억원), 3월(2조714억원), 4월(2조1천395억원)보다 증가폭이 줄었다.

올해 들어 전셋값이 급등하며 전세대출이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자 주요 은행들은 우대금리 축소 등을 통해 자체적으로 고삐를 죄고 있다.

우리은행의 경우 분기별로 한도를 정해 관리하고 있는데, 지난달에 이미 2분기 전세대출 한도가 거의 소진되자 제한적인 취급에 들어가기도 했다.

[고침] 경제(지난달 5대 시중은행 가계대출 3조↓…2017년…)

한편, 지난달 비트코인 등 주요 가상화폐 가격이 급락하며 '코인 열풍'이 주춤하자 그간 자금이 썰물처럼 빠져나갔던 은행 정기예금은 다시 늘어났다.

5대 은행의 지난달 말 정기예금 잔액은 624조3천555억원으로 4월말보다 9조5천564억원 늘었다.

정기예금 잔액은 3월(-2조6천667억원), 4월(-12조8천814억원)에는 감소했었다.

'대기자금' 성격이 강한 요구불예금 잔액도 크게 줄었다.

5대 은행의 지난달 말 요구불예금 잔액은 654조6천185억원으로 전월보다 6조4천55억원 줄었다.

2월(28조9천529억원), 3월(18조2천443억원), 4월(4조5천400억원) 3개월 연속 늘어난 것과 대조된다.

요구불예금은 수시입출금 예금,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MMDA) 등 예금자가 언제든 찾아쓸 수 있는 예금이다.

카카오뱅크도 지난달 예·적금 등 수신 잔액이 1조원 넘게 늘었다.

카뱅의 5월말 기준 수신 잔액은 26조690억원으로 4월말보다 1조1천441억원가량 늘었다.

4월에는 저금리 기조 속에서 공모주 청약, 주식과 가상화폐 투자 등으로 자금이 쏠리며 수신 잔액이 한달간 4천700억원 줄어든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