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는 레이저 발진기 시제품을 제작하는 계약을 국방과학연구소(ADD)와 체결했다고 31일 발표했다. 개발기간은 4년, 계약 규모는 243억원이다.

이번에 수주한 레이저 발진기는 레이저 빔을 발생시키는 장비다. 레이저가 수 ㎞ 이상 떨어진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도록 멀리, 강하게 나아갈 수 있게 한다. 다수의 레이저 빔을 한데 모아 레이저의 출력을 높이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레이저 무기는 하늘에서 빠르게 이동하는 목표물을 빛의 속도로 정확하게 격추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지금은 출력이 약해 드론 등 소규모 목표물 타격에 주로 쓰인다. 미국 이스라엘 등 방위산업 선진국들은 레이저 무기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군은 이미 실전에 배치했다. 레이저 무기는 크기는 점점 작아지고 출력은 더 높아지고 있다. 전투기, 인공위성 등에 대응할 수 있을 만큼 성능이 발전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는 20여 년간 고출력 레이저 광원과 레이저 기반 센서 시스템 연구에 주력해왔다. 그 결과 2019년 방위사업청 주관 레이저 대공무기 체계개발 사업을 국내 최초로 수주한 바 있다. 이번에 ADD사업까지 수주해 레이저 무기 분야 사업을 확대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