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이 소비자의 제품 구매에 영향을 미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국민 300명을 대상으로 ESG 경영과 기업의 역할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설문 결과 응답자의 63%가 ‘영향이 있다’고 답했다.

‘ESG 활동에 부정적인 기업의 제품을 의도적으로 구매하지 않은 경험이 있는지’ 묻자 70.3%가 ‘있다’고 답했다. ‘ESG 우수기업 제품의 경우 경쟁사 대비 추가 가격을 더 지급할 의사가 있다’고 응답한 비율도 88.3%에 달했다.

ESG 중 기업의 대응이 미흡한 분야로는 ‘지배구조(G)’(41.3%)가 가장 많이 지목됐다. ‘환경(E)’(35.0%), ‘사회(S)’(23.7%)가 뒤를 이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